'스우파' 모니카X리정, '맏언니'와 '영보스'의 아름다운 퇴장 [★밤TV]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10.20 06:00 / 조회 : 1295
image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와 리정이 아름답게 무대를 떠났다.

19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는 혼성 퍼포먼스에 나선 프라우드먼, YGX, 홀리뱅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프라우드먼의 무대가 공개됐다. 드랙퀸 아티스트 캼을 초청한 프라우드먼은 여성 선언문을 활용해 심오한 주제를 풀어냈다. 특별한 비트없이 여성 선언문의 랩이 반주가 됐으며 캼의 동선을 따라 프라우드먼이 움직이며 무대를 펼쳐나갔다.

황상훈은 "혼성 미션이라는 걸 보편적인 감성으로 해석하지 않았다. 드랙 이미지를 화려하게 소비하지 않고 퍼포먼스의 캐릭터 활용을 비튼 게 프라우드먼 다웠다. 텍스트에 퍼포먼스가 삼켜지는 걸 좋아하지 않지만 표현으로 다가와서 좋았다"고 평가했다.

반면 보아는 "굉장히 딥하고 어려웠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이라면 이 퍼포먼스는 굳이 맨 오브 우먼 미션이 아니더라도 가능했더라는 점이 들었다. 프라우드먼은 대중적이고 싶지만 대중적일 수가 없는 크루구나. 생각하고 있는 것, 같고 있는 것이 많은 크루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YGX는 YG의 전속 댄스 크루 소속 권영득 권영돈 형제를 비롯해 박현우, 윤진우, 박현세 등 다수의 실력자를 초청해 '영 앤 프리티 앤 핸섬'을 콘셉트로 무대를 선보였다.

다른 크루들은 YGX에 대해 "기대가 되지 않는다. 했던 걸 또 할 것 같다"며 최하위로 예측했다. 리정은 "목적없이 추는 춤이 얼마나 강한지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황상훈은 "전체적인 콘셉트는 대결 구도를 가져갔는데 클리셰라고 볼 수 있다. YGX의 장점은 클리셰를 신경 안 쓴다. 브레이킹 파트너도 잘봤다"고 전했다. 보아 역시 "클리셰가 있긴 했지만 클리셰가 클린함으로 더 큰 에너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태용은 "리정을 제외한 다른 멤버들의 개성이 드러나는 퍼포먼스 였다"고 덧붙였다.

파이트 저지 점수 결과 YGX는 274점으로 최하위를 차지했다. 이어 프라우드먼이 276점으로 5위를 기록했다. 다만 YGX는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에서 선택을 받으며 100점의 가산점을 획득했다.

글로벌 대중 투표 결과를 합산한 최종 결과 YGX는 4위로 파이널 진출 배틀로 향했다. 프라우드먼은 라치카와 함께 최하위 후보로 호명됐다. 모니카는 "나는 다 괜찮다"며 "어떠한 결과가 나와도 책임을 지고 그 무게를 견디는 게 어른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그 순간을 살고 싶다.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그 순간을 제대로 살아보는 것이 저희 크루의 목표다"라며 덤더한 모습을 보였다.

라치카의 가비 역시 "누군가를 찍어 눌러서 이겨야 하는 상황인데 언제 이런 많은 사랑을 받아봤겠나. 저기는 조회수 230만인데 내가 조회수 200만이라고 슬퍼할 일인가 싶다. 전혀 후회가 없다"고 밝혔다.

image
/사진=Mnet
최종 결과 프라우드먼이 6위를 차지하며 아쉽게 탈락했다. 탈락 발표 직후 모니카는 "사실 정말 너무 죄송하다. 저희를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제가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니카가 최선을 다한 것을 알고 있는 다른 크루 멤버들은 눈물을 흘렸다.

이어 모니카는 "저는 오늘 집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저는 제가 있던 곳으로 돌아갈 뿐이다. 제가 가르쳤던 학생들한테 돌아가고 제 본업으로 돌아가서 저를 지금까지 만들어줬던 사람들에게 그 덕을 돌려주면서 살아갈 거다. 계속 같이 춤췄으면 좋겠다"라며 맏언니다운 성숙한 소감을 남겼다.

모니카와 프라우드먼 멤버들은 이후 다른 크루를 안아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케이데이와 로지, 다이아, 립제이, 함지 등 다른 크루 멤버들 역시 성숙한 소감으로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라치카와 YGX는 파이널 진출을 위한 마지막 배틀을 펼쳤고 5라운드 까지 가는 승부 끝에 라치카가 3대2로 결승전에 진출했다.

'영보스' 캐릭터를 구축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리정은 "이렇게 멋있는 언니들 동생들이랑 이런 걸 또 언제 해보겠냐. 그래서 댄서로서의 깊게 길게 여운이 남을 것 같은 경험이었다. 우리 멤버들도 한 명 한 명 너무 고생했고 제가 많이 부족했는데 너무 잘 따라와줘서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의 스물네 살은 스우파였다. 제가 진짜 많이 부족했는데도 '영보스'란 수식어를 얻을 수 있던 건 멤버들 덕분이다. 우리는 정말 다섯 명 모두가 리더였던 것 같다. 스물네 살의 리정은 정말 여진, 이삭, 지효, 예리가 만들었다"고 크루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비록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의 무대는 끝났지만 모니카와 리정의 아름다운 퇴장은 앞으로의 활동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