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대장' 성시경, 강태관 '코뿔소' 무대 극찬 "내한 공연 같았다"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10.19 21:20 / 조회 : 1436
image
/사진=JTBC
강태관이 2라운드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19일 방송된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에는 TOP10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소리꾼들의 역습과 톱10 사수를 위한 방어전 무대가 펼쳐졌다.

먼저 TOP10 윤세연과 그 자리를 노리는 최예림, 강태관, 최효주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강태관은 한영애의 '코뿔소'를 준비했다. 강태관은 "가사의 내용이 공감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특히 강태관은 지난 라운드 송가인의 추천대로 기타와 함께 무대를 꾸몄다.

능숙한 기타 연주로 분위기를 달군 강태관은 화려한 퍼포먼스와 묵직한 보이스로 심사위원을 사로 잡았다. 성시경은 "내한 공연 같았다. 너무 섹시했다"고 전했다. 김종진 역시 "충격 받았다. 저렇게 기타를 잘 칠 줄 몰랐다. 이런건 태어나서 처음봤다. 노래와 기타를 확실히 나보다 잘 친다"며 극찬했다.

이적 또한 "정확한 타이밍에 정확한 음정을 넣었다. 기타 연주자로 섭외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 무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강태관은 최고점 100점 최저점 92점이라는 좋은 점수를 받았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