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이상민 "빚 69억 7천, 오징어 게임 나갔을 것"[★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10.20 00:24 / 조회 : 835
image
/사진=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돌싱포맨'에서 이상민이 화제의 웹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있었다면 나갔을 것이라며 당시 빚 69억 7천만 원을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돌싱포맨'에서 정용화와 최시원이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용화가 우리는 만나고 싶었대. 너무 만나고 싶었대. 왜냐면 곡을 쓰잖아. 노래 가사의 대부분이 이별인데 이제 이별의 아이디어가 다 떨어진 거지"라고 말했다.

정용화는 "이별 가사 아이템을 찾으러 왔다"고 말했고 탁재훈과 이상민은 서로의 이혼을 두고 티격태격했다.

이때 탁재훈은 이상민에게 "너 근데 거긴 왜 안 나왔어 오징어 게임, 너 찾아봐도 없더라고. 너도 거기 가야 되는 거 아냐. 빚지고 그런 사람들 다 거기 참아하는데"이라고 뜬금없이 물어 폭소를 자아냈다.

김준호는 "나 오징어 게임 보면서 ㅇㅅㅁ 하니까 이상민이 딱 떠오르더라고. 이건 이상민 게임이다"라고 말했다.

image
/사진=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이를 듣던 이상민은 "그런 게임이 있는 줄 몰랐어. 솔직히 말하면 만약에 내가 방법이 없을 때 그런 게임이 있었으면 난 나갔다. 그리고 왜냐면 그러고(죽고) 싶을 때가 많았거든. 근데 노력이라도 하고 죽자는 거지"라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탁재훈이 "거기 이정재 역할을 네가 했어야 했다"고 하자 이상민은 "아니 거기 영화에서 빚이 제일 많은 사람이 나보다 빚이 적었어"라며 극 중 빚이 가장 많았던 박혜수가 60억, 이상민이 69억 7천만 원이었다고 털어놨다.

image
/사진=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또한, 이날 임원희가 과거 영화 촬영 후 쫑파티 현장에서 한 스태프에게 고백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현재도 스태프에게 마음이 있다고 의심을 산 가운데 "예전에 결혼하기 전에 스태프한테 고백을 한 적이 있어"라고 털어놨다.

이어 "영화 찍을 때였는데. 영화 쫑파티 때 기회를 노리고 그 분 옆에 갔지. 뭐라 그랬냐면 '좋아한다'고. 영화 찍는다고 한 3달 정도 같이 있었지. 그런데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고"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은 실제로 '오징어들 게임'을 진행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