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박은빈, 남윤수와 핑크빛 분위기?[★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10.19 23:17 / 조회 : 893
image
/사진= KBS 2TV '연모' 방송 화면
'연모'에서 박은빈이 남윤수와 알쏭달쏭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왕세자 이휘(박은빈 분)가 자은군 이현(남윤수 분)과 궐 밖 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휘는 이현과 홍내관(고규필 분), 호위무사 김가온(최병찬 분)을 대동하고 여느 때처럼 궁궐 밖 구경에 떠났다.

한 액세서리 가게에 들른 이휘는 한 반지를 뚫어져라 쳐다보며 만지작거렸다. 이때 가게 안으로 여성들이 들이닥치며 어수선해졌고 이 틈을 타 이현은 "뒤쪽에 문이 있습니다. 가시죠"라며 이휘의 손을 잡고 단둘이 뒷문으로 빠져나갔다.

두 사람은 나무 뒤로 몸을 숨기며 홍내관과 김가온을 따돌렸다. 이휘는 "어찌 이러십니까 형님"이라 물었고 이현은 "재밌지 않습니까. 어린 시절 하던 술래잡기 놀이처럼요"라며 복주머니 하나를 건넸다.

복주머니 속에는 방금 전 이휘가 만지작거렸던 반지가 들어있었고 이현은 "나중에 정인이 생기면 주십시오. 은혜 하는 여인이 생기면 그때"라며 반지를 선물했다.

이때 빨래를 하던 아낙네가 빨래물을 두 사람 쪽으로 무심코 던졌고, 이현은 몸을 돌려 이휘를 보호했다. 두 사람은 극 중 동성의 관계임에도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나 방송 말미에는 정지운(로운 분)이 이현의 망가진 갓을 다시 고쳐주며 이 두 사람 또한 야릇한 분위기를 자아내 삼각관계의 가능성을 암시했다.

image
/사진= KBS 2TV '연모' 방송 화면
한편, 이날 방송에는 정지운(로운 분)이 이휘의 사서로 인정받는 모습 또한 그려졌다.

이휘는 풍기문란을 이유로 정지운을 내치려 했지만 그의 노력으로 결국 사서로 받아들였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