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전소민, 김희선·소이현과 3대 주당 "소주 12병 마셔"[★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10.20 00:28 / 조회 : 774
image
/사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소민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엄청난 주량을 밝혔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KBS 2TV '희수'의 두 주역 전소민과 박성훈이 출연했다.

이날 전소민은 김희선, 소이현과 함께 여배우 3대 주당으로 꼽혔다. 전소민은 "오해다. 오래 마시는 거다. 한 시간에 한 병씩 마신다"며 "(코로나19 전에는) 오후 6시에 만나면 새벽 5시~6시까지 마셨다"고 설명했다.

정형돈이 "11~12병 마시냐"라고 묻자 전소민은 "그 정도 마신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image
/사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박성훈과 전소민은 찐친 케미를 뽐냈다. 박성훈이 "4년 전에 KBS 2TV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에 함께 출연하며 친해졌다"고 하자 전소민은 "이 배우랑은 이 작품이 끝나도 친해지기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다. 잘 웃지도 않고 차갑다고 느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친해지지 못할 것 같던 두 사람은 지금 밤새도록 대화한다고 했다. 박성훈은 "(전소민과) 대화 양이 많다. 전소민을 만나면 아침에 들어가겠다는 마음을 먹고 간다. 동틀 때까지 항상 (같이 있는다)"고 했다. 전소민은 "통화도 오래 한다. 자주 못보니까 (한 번 하면 오래 한다)"고 덧붙였다.

박성훈은 "나는 대화 사이에 공백이 생기면 힘들어하는데 그걸 전소민이 다 채운다. (대화 비율은) 전소민 9, 나 1이다"며 잘 맞는 이유를 설명했다.

전소민은 "영상통화를 친한 지인들에게 많이 한다. 유재석은 잘 안 받아주고 지석진은 가끔은 받는데 잘 안 받는다. 박성훈은 잘 받아주니까 계속 하게 된다"며 박성훈에 영상통화까지 건다고 했다.

전소민이 박성훈에게 "얼굴 보고 통화하면 좋지 않냐"라며 답이 정해진 대답을 강요하자 박성훈은 "너무 좋다"고 영혼 없이 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