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이름 넣은 근조 걸개라니… 도 넘은 전북 팬의 용납 못할 행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10.19 18:18 / 조회 : 612
image


[스포탈코리아] 전북 현대의 한 팬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위로 공분을 샀다. 김상식 감독 이름 옆에 근조를 넣은 걸개였다. 항의와 비판의 수준을 넘는 걸개 문구였다.

전북은 지난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서 연장전까지 치르는 접전 끝에 2-3으로 패하며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올해 ACL 8강과 4강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모두 단판 승부로 진행한다. 4강에 진출한 전북은 홈에서 다른 팀들이 결승행을 놓고 경기하는 것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보다 더 씁쓸한 상황은 없을 것이다.

전북이 탈락했고 올 시즌 울산과의 맞대결에서 무승을 하는 등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결과를 낸 것은 사실이다. 실망한 마음에 김상식 감독과 구단을 향해 비판과 항의를 할 수 있다. 팬들의 항의를 통해 전북은 심기일전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한 팬이 도를 넘는 행위를 했다. 전북 팬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 중에 한 팬이 경기 후 전북 클럽하우스에 걸었다는 걸개 사진을 게시했다. 걸개는 “김상식 감독님 이게 전북 축구입니까”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항의를 향한 문구로 이해할 수 있었다. 하지만 김상식 감독 이름 옆에는 ‘근조’ 단어가 있었다. ‘근조’는 사람이 죽어 조의를 표할 때 쓰는 단어다.

걸개를 건 이 팬은 항의를 하기 위해서라도 자신만의 당위성을 부여했으나 설득력이 없었다. 이는 항의의 차원을 넘어선 행위다. 과연 누가 이 걸개 문구를 보고 공감할 지 궁금할 따름이다.

전북 관계자는 “해당 걸개에 대해 알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클럽하우스 정문으로 외부인이 오면 경비실에서 무조건 확인을 한다. 그러나 그날 밤 정문으로 외부인은 오지 않았다”면서 “클럽하우스에 걸었다면 인적이 드문 뒤쪽으로 돌아서 건 것이 아닌가 싶다”며 걸개 부착이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어 “팬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 팬들께서 실망하지 않도록 남은 K리그1은 기필코 우승해서 사랑과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전북 현대 팬 커뮤니티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