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8강] 포항, 12년 만에 4강 진출… 임상협-이승모 연속골로 나고야 격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10.17 15:54 / 조회 : 497
image


[스포탈코리아=전주] 포항 스틸러스가 12년 만에 4강 무대에 섰다.

포항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나고야 그램퍼스와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후반전에 나온 임상협(2골), 이승모의 연속골로 3-0 승리를 했다.

이로써 포항은 우승을 했던 2009년 이후 12년 만에 4강에 올랐다. 그리고 전북 현대-울산 현대전 승자와 결승행을 놓고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포항은 이준(GK), 그랜트, 신진호, 강상우, 권완규, 이승모, 신광훈, 박승욱, 임상협, 고영준, 팔라시오스가 선발 출전했다. 나고야는 랭거락(GK), 나카타니, 미야하라, 카키타니, 키모토, 이나가키, 마테우스, 모리시타, 김민태, 요시다, 스비어초크가 선발로 나섰다.

양팀은 후방에서 천천히 볼을 돌리며 기회를 엿봤다. 포항은 전반 10분 강상우가 공격에 가담하며 슈팅까지 했다. 나고야도 전반 14분 이나가키의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무산됐다.

image


공방전을 벌인 양팀은 상대 진영서 확실한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그러던 전반 31분 나고야가 포항의 왼쪽 측면 수비를 허물었고, 스비에르초크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슈팅했다. 그러나 슈팅은 골대 위로 넘어갔다.

하지만 포항의 위기는 계속됐다. 1분 뒤 스비에르초크가 뒷공간을 파고든 뒤 골키퍼의 수비 틈을 보고 절묘한 땅볼 슈팅을 했다. 이를 강상우가 뒷걸음질 하면서 골라인 앞에서 걷어냈다. 굴절된 볼을 이나가키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이번에는 골키퍼 이준이 몸을 날려 막았다.

포항은 전반 43분 강상우가 예리한 왼쪽 크로스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문전서 뛰어오른 고영준에게 닫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image


전반전에 뚜렷한 기회를 잡지 못한 포항은 후반 8분 나고야 골문을 열었다. 코너킥이 나고야 문전서 굴절되며 혼전을 일으킨 가운데 이승모가 골대 오른쪽에서 반대편으로 넘겼다. 이를 골대 왼쪽에 있던 임상협이 마무리했다.

선제골을 내준 나고야는 스비에르초크를 앞세워 동점골을 노렸다. 포항은 집중력 있는 협력 수비로 막았다. 그리고 후반 25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신진호가 미드필드 가운데서 문전으로 띄우자 이승모가 재빨리 파고든 뒤 볼을 받았다. 그리고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김민태를 앞에 두고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image


2-0으로 점수 차를 벌린 포항은 신바람을 냈다. 후반 26분 임상협이 다시 한 번 골을 노렸고 33분에는 신진호가 슈팅을 했으나 수비에 막혔다. 나고야는 선수 교체로 만회골을 노렸으나 포항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포항은 경기 종료 직전 임상협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절묘한 감아 차기로 1골을 더 추가하며 4강행 티켓을 차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