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미스터리 화장대 사진 비밀 풀렸다 "착시 현상..생각보다 넓어"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10.17 08:43 / 조회 : 1608
image
/사진=별이 빛나는 밤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오랜시간 미스터리였던 화장대 사진을 해명했다.

옥주현은 지난 16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에 호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연은 옥주현의 출연에 앞서 팬들의 댓글을 받아봤다며 "미스터리 화장대 사진의 비밀이 궁금하다"고 물었다.

신동엽이 언급한 사진은 과거 옥주현이 화장실 벽에 붙은 작은 선반에 앉아 촬영한 사진. 네티즌들은 수년간 이 사진을 두고 어떻게 찍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옥주현은 "'별이 빛나는 밤에' DJ 할 때다"라고 설명하며 "저 옷이 발찌까지 다 협찬이었다. 협찬을 하게 되면 사진을 찍어야 한다.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해서 발찌까지 다 나오는 자세는 저게 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 라디오를 하는 도중 '어디 조명이 제일 예쁘지?' 고민하다 화장실이 생각났다. 화장실 선반인데 착시가 있어서 그렇지 조금 넓었다. (사진을 찍은) 다음날도 부서지지 않았고 그다음 날도 부서지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image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또 아이 셋을 한꺼번에 안거나 성인 남성을 아무렇지 않게 들어올려 생긴 '힘주현'이라는 별명에 대해 "원래 힘이 셌다. 다들 그정도 힘은 있는 줄 알았다. 하지만 사회 생활을 하면서 남자를 드는 건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내가 73kg다. 나를 들 수 있나"라고 물었다. 옥주현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저도 86kg까지 나간 적이 있다"면서 신동엽을 편안하게 들어 감탄을 자아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