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차' 이봉련 "좋은 배우 인교진, 무대서 만나고픈 김선호"(인터뷰②)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여화정 역 이봉련 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10.18 07:00 / 조회 : 2233
image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여화정 역 이봉련./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봉련이 '갯마을 차차차'에서 부부로 호흡한 인교진을 비롯해 주인공 신민아, 김선호와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이봉련은 지난 15일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에서 배우들과 호흡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봉련은 극 중 부부로 호흡을 맞춘 인교진에 대해 "좋은 배우다. 개인적으로 팬심을 전한다"고 말했다.

'갯마을 차차차'에서 이봉련, 인교진은 각각 여화정, 장영국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3년 전 이혼한 사이로, 바닷마을 공진에 함께 살면서 사사건건 부딪치며 티격태격했다. 이혼 후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애틋한 감성을 선사했다.

image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장영국 역을 맡은 인교진./사진=tvN
이봉련은 인교진에 대해 "시청자로서 집에서 드라마를 볼 때, 개인적으로 혼자서 제일 기다리고 있는 장면이 장영국 장면이다"면서 "인교진 씨와 호흡이 새롭고 재미있다. (극 중) 그 사람이 진지하게 생각할 때는 진짜였다. 코믹 연기를 하는 사람이 아니고, 장영국을 연기하고 있다. 역할과 분리해서 보면, 완전히 틀리다. 그런 게 배우로 볼 때, 어디서 저런 경험, 저와 전혀 다른 경험을 하고 산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대 연기를 보면서 굉장히 흥미로웠다. 그래서 케미도 좋았던 것 같다. 서로 어떻게 할지 알고, 기다리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이봉련은 극 중 인교진의 첫사랑인 홍지희(유초희 역)와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홍지희는 인교진이 아닌 이봉련을 짝사랑한 유초희 역을 맡았다.

홍지희에 대한 여화정의 마음. 이를 이봉련은 어떻게 표현하려 노력했을까. 이에 그녀는 "초희라는 친구는 저를 좋아했던 친구다. 이것을 어떻게 표현하겠다는 건 없었다.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 거 똑같으니까. 나를 좋아해 주는 감정 그대로 가고, 저는 영국을 좋아하는 거니까, 그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나서 잘 보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또 "누구를 좋아하는 감정은 다 같다고 생각한다. 초희는 나(여화정)를 충실히 사랑하고, 나는 영국이를 정말 사랑했다"면서 "장영국은 첫사랑 초희를 그리워하고, '사랑한다'보다는 '내 마음을 늦게 알았다'는 거였다"고 설명했다.

이봉련은 인교진, 홍지희 외에 주인공 신민아, 김선호와도 찰떡궁합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image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의 주인공 신민아, 김선호(사진 위)./사진=tvN
이봉련은 "신민아와 '내일 그대와'에서 처음 만났었다"고 신민아와 재회를 언급했고, "김선호는 연극 무대에서 (연기)시작을 해서 알고는 있었다. 작업으로는 만나지 못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신민아를 처음 만났을 때, 현장에서 드라마 자체가 긴장과 모험의 연속이었는데, 다시 만나니까 반가웠다. 역할도 상의하거나 기대고, 마음을 터놓는 역할이었다. 그 때('내일 그대와')도 친구 역할이었는데, 더 소중해졌다. 나이 먹으니까 더 편해진 것 같다. 이 친구가 몇 년 더 흘러서 깊어졌구나 했다"고 신민아와 재회가 뜻깊었음을 알렸다.

이봉련은 김선호에 대해 "김선호는 '우리가 왜 한 번도 만나지 못했을까'를 이야기했다. 무대에서 만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이봉련은 '갯마을 차차차'에서 여러 배우들과 함께 한 소감에 대해 "뭘 안 해도 알아서 자기 몫을 해내는 사람들이다"면서 "그래서 무대에서 연기를 해왔고, 만났을 때 반가웠다. 대단한 팀워크였다"고 말했다.

배우들과 차진 호흡까지 더해 '갯마을 차차차'의 인기를 이끌었던 이봉련. 그녀에게 이번 작품은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어떻게 남게 될까.

이에 대해 이봉련은 "드라마, 영화 작업(출연)은 이제 10년차가 되는 것 같다. 그 와중에 많은 역할이 있었다"면서 "'갯마을 차차차'는 역할로 배우를 기억해 주시는 첫 작품이 아닐까 싶다. 많은 분들이 보셨다. '통장님'이라면서 인사를 건네준다"면서 특별한 작품임을 강조했다.

한편, 이봉련이 출연한 '갯마을 차차차'는 지난 17일 종영했다.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두식(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