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1박2일', 터닝포인트 된 작품 중 하나"(인터뷰③)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10.13 15:14 / 조회 : 574
image
배우 차태현./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스틸컷
배우 차태현이 자신의 터닝포인트 작품 중 하나로 '1박2일 시즌3'를 손꼽았다.

차태현은 13일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종영 인터뷰에서 '배우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 세 가지'에 대해 '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를 손꼽았다.

차태현은 이번 인터뷰에서 '올해 데뷔 26년차 배우로, 그동안 배우 생활을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제 평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대중의 평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중의 평가가 나쁘지 않다면, 제 생활 잘 했다는 거다. 대중 평가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어찌됐든 제가 연예인을 26년 하고 있다는 거는 감사하게도 이렇게 좋은 위치에서 활동할 수 있다는 거는 너무 다행이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요즘에 오디션 프로그램이 엄청 많다. 항상 보면서, 얼마 전에 '스우파(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보면서 느끼는 게 있다. 아내와 이야기도 하지만, 저는 지금 태어났으면 연예인을 못했다. 그만큼 요즘 친구들이 힘든 상황에서도, 잘하는 분들이 많다. 저도 오디션으로 데뷔했지만 차이가 많이 난다는 거를 느낀다. 요즘 친구들 정말 잘한다.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태현은 배우 인생에 있어 터닝 포인트가 된 세 가지 작품에 대해선 "사실은 '엽기적인 그녀'가 일단 첫 번째다. 영화 주연으로 첫 작품이 잘 되면서, 영화 쪽으로 활동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엽기적인 그녀'는 뺄 수가 없다"면서 "그리고 많은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햇빛 속으로'다. 장혁, 김현주, 김하늘과 같이 했던 작품이다. 제가 드라마 첫 주연으로 성공을 한 거니까 터닝포인트가 됐겠죠"라고 설명했다.

이어 "천만 영화가 된 '신과함께'나 드라마 '번외수사' '경찰수업'도 있겠지만 저는 '1박2일'을 뽑는다. 배우 인생에 굉장히 경험을 많이 준다는 면에서 예능을 중요시 생각한다. '1박2일'이 배우 인생에 터닝포인트였다. '1박2일'을 처음에 하기로 했던 게, 아들 수찬이가 초등학생도 아니었을 때다. '수찬이가 스무 살이 될 때까지는, 아빠가 연예인인데, 인기 있는 연예인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1박2일'에 도전을 했다. 그래서 1박2일도 터닝포인트 된 작품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차태현은 2019년 3월 종영한 '1박2일 시즌3'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image
배우 차태현./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스틸컷


이와함께 차태현은 배우 생활을 26년간 이어올 수 있던 원동력에 대해 "가족의 힘이라고 얘기는 못하겠습니다. 하하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그냥, 제가 하고 싶어서 하는 것 같다"며 "저는 '배우가 아니었으면, 연예인 아니었으면, 무엇을 할까'라는 생각이 안 들 정도다. 아직까지 이게 너무 하고 싶다. 죽을 때까지 이게 하고 싶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차태현은 지난 5일 종영한 '경찰수업'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그는 극 중 온몸 다 바쳐 범인 잡는 형사이자 경찰대학교 교수가 되는 유동만 역을 맡았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