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관, 송가인 과거 폭로 "대학서 제일 무서웠던 선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10.12 21:49 / 조회 : 53331
image
/사진=JTBC '풍류대장' 방송 캡처


'풍류대장' 참가자 강태관이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대학 시절 모습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에서는 '미스터트롯' 출연자였던 강태관이 참가자로 등장했다.

강태관은 조용필의 '창밖의 여자'를 애절한 판소리 버전으로 선보였고, 올 크로스로 1라운드에 합격했다.

송가인은 "태관이는 나와 대학교를 같이 다닌 후배다. 태관이를 판소리 할 때도 보고 트로트 할 때도 봤지만, 오늘처럼 국악을 가요에 겸비해서 부르는 모습이 지금까지 무대 중 가장 매력적이었다"라고 극찬했다.

image
/사진=JTBC '풍류대장' 방송 캡처


강태관은 송가인에 대해 "제가 학교 다닐 때 제일 무서워했던 선배"라며 "공연 합숙을 할 때 제가 1학년이었고 가인이 누나가 4학년이었는데, 코러스가 별로일 때 가인이 누나가 와서 '아야 한 명씩 해봐야'라고 말했다"라고 돌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송가인은 "조용하게 다녔다. 순수했다. 솔직히 내가 안그랬다. 너 그렇게 날 몰아가면 못 써. 나는 뒤에 있었다. 후배들에게 뭘 시키지 않았다. 저희 학번이 다 카리스마가 있어서 후배들이 무서워했을 거다"면서 "축하한다잉"이라고 마무리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