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나래 "마지막 녹화, 기분 묘해" 눈물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10.03 09:19 / 조회 : 7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에브리원


박나래가 '비디오스타' 마지막회 녹화장에서 눈물을 터뜨린다.

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꼬옥 저장해 주면 돼 꼭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은 '비디오스타' 6년여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특별 게스트들과 함께 추억을 곱씹어 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비디오스타' 마지막 녹화에서 박나래는 시작부터 눈물을 글썽거렸다. 박나래는 "마지막 출근길은 기분이 묘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하지만 아쉬움도 잠시, 제작진이 특별히 준비한 킹크랩에 4MC 모두 언제 슬펐냐는 듯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녹화 끝나고 입금해야 하냐"며 제작진의 초특급 대우에 의심 어린 눈길을 보냈다.

녹화 중 박나래는 참았던 눈물도 터뜨렸다. 무명시절이 길었던 박나래에게 '비디오스타'는 처음으로 MC로 발탁된 프로그램이었기에 그 의미가 남달랐던 것. 박나래는 "'비디오스타'가 없었다면 지금처럼 MC를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운을 뗀 뒤, "'비디오스타'에게 많이 고맙다. 실수도 많았지만, 많이 배웠고 많은 스승을 만났던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박나래가 눈물을 보이자 김숙은 "개그우먼은 울면 안 된다"며 참 선배의 모습을 보였지만, 김숙 또한 "'비디오스타'를 통해 기를 받아 자신감도 많이 생겼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 써니도 박나래의 활약에 진한 감명을 표했다. 써니는 "'비디오스타' 하차 이후에 후유증을 겪는데, 쌈사라 노래만 나오면 나래 언니 춤이 자동 재생된다"며 박나래의 아찔한 트월킹을 회상했다. 이에 박나래는 "오늘 쌈사라 문 닫습니다"라며, '비디오스타' 대미를 장식할 찐 매운맛 트월킹 공연을 선사했다.

박나래의 성장 드라마와도 같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마지막 회는 10월 5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