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오징어 게임', 글로벌 인기 SNS 눈팅으로 체감" [인터뷰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9.29 12:06 / 조회 : 22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정재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정재(49)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글로벌 인기를 체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29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스타뉴스와 만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국내는 물론 한국 드라마 최초로 넷플릭스 전 세계 TV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내 '오늘의 TOP 10' 1위에 랭크되기도. 뿐만 아니라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83개국에서 TOP 3를 유지하고 있다. (스트리밍 영상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 기준)

영화 '도둑들', '신세계', '관상', '암살', '신과 함께' 시리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에서 등장만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던 이정재. 그런 그가 강렬함을 벗고 소시민으로서 파격적인 변신에 나섰다. 이정재는 극중 기훈 역을 연기했다. 기훈은 실직, 이혼, 도박, 사채까지 전전하며 가족에게도 환영을 받지 못하고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희망과 인간다움을 잃지 않는 인물. 이정재는 기훈을 통해 오직 승자만이 살아남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다양한 감정의 격랑에 휩쓸리는 모습을 표현했다.

-넷플릭스와의 협업은 어땠나.

▶넷플릭스의 작업은 사실 촬영할 땐 잘 못 느꼈다. 공개될 때 많이 느낀 것 같다. 촬영할 때는 사실 영화 프로덕션에서 진행을 했었다. 영화 감독님과 영화 스태프들이 촬영해서 영화를 찍는 거라고 생각했다. 저희가 촬영했었던 것과 다를 바 없었다. 공개가 되면서부터는 넷플릭스의 힘이 이런 것이구나 싶었다. 기사로만 봤었지만, 넷플릭스가 안 들어가 있는 나라가 없을 정도로 많은 국가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고 있다는 걸 보고 놀랐다. 반응도 시시각각 올라오는 것들 취합해서 홍보도 함께 잘 해내가는 걸 보고 많이 다르구나 생각이 들더라. 각종 이벤트 같은 것들을 진행하는 걸 보면 '미국 스타일인가' 보다라고 많이 느꼈다. (웃음)

-SNS를 하지 않아도 글로벌 인기를 실감하고 있나.

▶ 눈으로 본다고 해야하나. SNS 눈팅을 한다.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려주는 걸 보고 있다. 실제로 출연했던 배우들이 SNS에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하더라. 오늘 아침에도 '선배님 같이 찍은 이 사진 올려도 되나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올리라고 했다.

동료 배우분들 시작해서 지인들까지 요새 문자 메시지부터 전화 연락이 많이 온다. 축하 연락을 많이 해줘서 감사하다. '오징어 게임'을 보신 시청자분들이 패러디를 하면서 영상을 올리는 것들이 재밌더라. '이 분들은 우리보다 훨씬 아이디어가 있는데?'라는 분들도 있다. 요즘 촬영해서 자주는 못 보지만, 쉬는 시간이 나면 SNS를 찾아보면서 웃곤 한다.

-전 세계에서 '오징어 게임'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독특한 부분들이 많이 있다. 한국 콘텐츠를 떠나서 아마도 굉장히 독특한 콘셉트다. 여러가지 측면들이 복합적으로 많이 어우러져 있는 그런 시나리오이면서 촬영, 캐릭터들이 다 조화를 이룬게 아닌가 싶다. 조합이 잘 맞아서 이러한 내용이 공감을 살 수 있는 시대도 중요한 것 같다. 황동혁 감독님이 8년 전서부터 준비를 하셨다고 하셨는데 아마 그때 보다는 지금이 더 공감을 할 수 있는 시기가 아닌가 싶다. 그러다 보니까 작품을 만드는 시기도 중요하지만 봐주시는 분들의 시기까지도 잘 맞은 것 같다.

-파격적인 변신을 했는데 반응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해외 분들은 저를 잘 모르실 듯 하다. 제 팬이신지 한국 시청자인지 잘 모르겠는데 '이정재가 이런 것만 하는 배우는 아니에요'라고 하면서 사진을 잔뜩 올려놨더라. 그거 보고 한참 웃엇다. 연기자는 개인이 어떤 모습으로 보여지는가 보다 캐릭터가 시청자가 봤을 때 '저 사람은 어떤 배우인지는 모르겠지만 기훈 역할을 잘했다'라고 그 정도만 생각해주셔도 그 이상 바랄 게 없다.

-온라인 상에서 먹방 옥의 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해명을 한다면.

▶ 먹는 장면 찍게 되면 첫 테이크 때는 열심히 먹는다. 세 번째, 네 번째 넘어가면 배가 부르면서 요령을 피운다. 아마도 그게 저는 등으로 있다 보니까 제가 잘 안 나온다고 생각하고 요령을 피운 거 같다. 정면에서는 먹었다. 편집에서 그걸 쓰신 것 같다. 편집하면서도 모르셨나보다 (웃음)

-빨간 머리는 시나리오 상에 원래 있었나. 왜 빨간 머리를 해야했는지, 실제로 염색을 한 머리인지.

▶ 빨간 머리는 실제로도 대본 상에 있었다. 왜 빨간 머리를 해야하는지 감독님이랑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있다. 빨간 머리는 기훈 나이의 일반인 남성이 절대 하지 않는 색깔이다. 어떤 한계를 뛰어 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던 의지였던 것 같다. 빨간 머리를 하면 다른 일을 못하는 상황이었다. (웃음) 염색이 아니라 잘 맞는 가발을 썼다.

-극중 직접 낸 아이디어도 있나.

▶9부작 정도 되니까 많은 부분을 촬영해야 했다. '오징어 게임'은 작년에 촬영했다. 이제는 기억이 옛날 같지 않다.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이 장면에서 아이디어가 내꺼였는지, 다른 분이 낸 아이디어였는지 기억이 잘 안 난다. 다른 것보다 이번 작품 또한 감독님의 의견을 거의 100% 다 받아들이고 그것을 더 잘해보려고 노력했었던 것 같다.

조금 자신 없는 장면들도 있었지만, 그런 장면에서 감독님이 항상 얘기한 건 '이정재 본인이 다 가지고 있는데 그거 조금 더 쓴다고 생각하라'고 하더라. 제 안에 있는 작은 걸 극중에서 확장 시켜서 보여드려야 해서 최대한 감독님 의견을 따랐다.

인터뷰 ②로 이어짐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