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경규' 이경규XD.P. 윤형빈, 탈주한 모르모트PD 추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9.29 08:25 / 조회 : 386
image
/사진=카카오TV


이경규의 등쌀에 못 이겨 '탈주 선언'한 모르모트PD를 잡기 위한 흥미진진 PD 검거 작전이 시작된다?!

29일 오후 5시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찐경규'에서는 촬영 당일 말 없이 도망친 모르모트PD를 찾아내기 위해 이경규가 PD 체포조를 꾸려 짜릿한 추격전을 펼친다. "1년동안 수고 많았고, 이제 질긴 인연 끊읍시더"라는 '손절 예고' 편지를 남긴 채 탈주한 모르모트PD를 잡기 위해 그가 소환한 이들은 바로 실제 군무 이탈 체포조(D.P.) 출신인 윤형빈과 UDT 출신 유튜버 야전삽짱재. 세 사람은 실제 군 D.P.의 수색 방법을 반영, 모르모트PD의 주변부터 샅샅이 살피며 눈을 뗄 수 없는 체포 작전에 나설 계획이다.

든든한 동료들과 함께 모르모트PD의 흔적을 찾아 헤매던 이경규는, 점점 탈주 원인이 자신으로 좁혀지자 당황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준다. 모르모트PD의 SNS에 이경규를 저격하는 우울한 글귀들이 가득하고, 심지어 회의실에서는 이경규의 이름이 적히다가 만 정체 불명의 살생부(?)까지 발견된 것. 윤형빈과 야전삽짱재는 물론 모르모트PD의 상사인 오윤환 제작 총괄까지 이경규를 의심하자 그는 결국 "나한테 많이 시달렸지"라고 실토한다. 이에 윤형빈은 "실제 상황이라면 (탈영병이) 돌아왔을 때 같이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라며 이경규에게 살 떨리는 경고를 던져, 모두가 폭소를 터트리기도.

특히 실제 육군 헌병대 D.P.조 출신인 윤형빈은 실제 탈영병 검거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수색 경험들을 쏟아낼 예정이다. "육해공 통틀어 전군 검거율 1위, 검거율 100%였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내던 그는 탈영병의 모든 인적 사항과 인터넷 접속 기록까지 확인해야 한다며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검거 작전에 돌입한다. 특히 "요즘은 SNS에 자기 심경을 올린다" "(헌병대가 가진 도구는) 수갑밖에 없어 기를 꺾어놔야 한다" "모르모트PD가 받을 수밖에 없는 전화를 걸자" 등 각종 노하우까지 대방출하며 PD 수색 일등 공신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한편 특수부대 출신으로 강력한 피지컬과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야전삽짱재는 의외의 귀여운 면모들로 눈길을 끈다. 북한군과 중국 어선 나포 경험이 있고, 해외 용병 생활까지 했을 정도로 막강한 스펙(?)을 지닌 그는, 막상 모르모트PD 검거 중 '버럭'을 이어가는 이경규에게는 당황을 감추지 못하며 웃음을 준다. 또한 택배 기사인 척 모르모트PD와 전화하던 중에도 어느 택배 회사냐는 모르모트PD의 예상치 못한 질문에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 의외의 반전 매력을 선보이기도. 윤형빈과 야전삽짱재 외에도 모르모트PD의 동네 주민인 육중완도 등장, 수색에 힘을 보태며 수사망을 좁히는 가운데, 쫓고 쫓기는 추격전 끝에 이들이 과연 모르모트PD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예능 대부 이경규의 파란만장 디지털 예능 도전기를 담은 '찐경규'는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