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36세 맞아?"..처키 옆에서 빛나는 '인형 미모' [스타IN★]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9.28 23:09 / 조회 : 468
image
가수 보아./사진=보아 인스타그램
가수 보아가 인형 미모를 뽐냈다.

보아는 2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사실 이런거 좋아함. 근데 처키는 무서움. 마리오 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간직 할게용!"라는 글과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보아가 수납장에 들어가 있는 모습이 담겼다. 전시되고 있는 듯한, 인형미모를 뽐내 눈길을 끈다.

보아의 옆에는 영화 '사탄의 인형'에 등장한 인형 처키도 있다. 그 옆에 개구쟁이 같은 모습으로 있는 보아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특히 한국 나이로 36세인 그녀가 인형이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동안미모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image
가수 보아./사진=보아 인스타그램


사진을 접한 팬들은 "귀여워" "예뻐요" "인형인 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보아는 최근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