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논란' 조현훈 감독, 필명 바꾸고 '홈타운' 작가로 복귀→이름 삭제[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9.28 19:03 / 조회 : 2853
image
박현석 감독, 배우 엄태구, 이레, 한예리, 유재명이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 제작발표회. / 사진제공 = CJ ENM
최근 방영 중인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극본 주진, 연출 박현석)의 작가 주진이 3년 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던 조현훈 감독임이 밝혀졌다. 이에 제작사 측은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조현훈은 2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내가 맞고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내가 맞다"라고 말했다.

그는 필명을 바꾸고 활동한 것에 대해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다"라며 "내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다"라고 사과했다.

조현훈은 2016년 영화 '꿈의 제인'으로 데뷔했다. 그러나 2018년 3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제보자 A씨는 조현훈이 2013년 인디포럼 폐막식 후 진행된 뒤풀이 자리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해당 폭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앞으로 일체의 공식 활동과 작업을 중단하고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자숙했다. 하지만 3년 후인 현재, 그는 필명을 바꾸고 '홈타운'으로 첫 복귀하고자 한 것.

image
18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꿈의 제인' 언론시사 및 간담회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홈타운'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이날 스타뉴스에 "주진 작가의 '미투' 논란을 뒤늦게 인지했다"라며 "차후 (작품 제작시) 이런 부분도 확인해서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노력을 하겠다"라고 해명했다.

현재 '홈타운'은 모든 회차 대본이 나왔으며 촬영도 막바지로 접어든 상태다. 이에 제작사는 "3화부터는 엔딩 크레딧에서 이름을 제거할 예정"이라며 추후 대책을 전했다.

한편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지난 22일 첫 방송됐으며 배우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등이 출연하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