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통장 계좌로 456원씩 들어와" [인터뷰③]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9.28 12:14 / 조회 : 1380
image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이 28일 오전 진행된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 전세계 TV 프로그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2021.09.2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이 "작품에 나오는 제작진의 계좌번호로 456원씩 들어왔다"라고 밝혔다.

황동혁 감독은 28일 오전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오징어 게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도가니',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 게임'을 통해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오징어 게임'은 공개 후 미국 넷플릭스 톱10의 1위에 올랐고 전 세계 TV프로그램 부문에서 1위에 오르는 등 전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인기만큼 여러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작품 속에 나오는 전화 번호의 실제 주인이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또 극중 기훈(이정재 분)의 계좌번호에도 관심이 쏠렸다.

황동혁 감독은 "극중 계좌 번호는 제작진 중 한 친구 번호다. 협의를 하고 쓴 번호인데 사람들이 456원씩 보내더라. 나중에 무슨 일이 생길 줄 몰라서 그 계좌를 정리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 속 여러 캐릭터 중 자신과 가장 닮은 캐릭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작품을 찍을 때는 배우들이 저에게 일남이라고 했다. 제가 다 설계했다고"라며 "저 개인적으로는 기훈과 상우를 반반 닮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