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 니콜라스 케이지, 난폭한 노숙자? "고급 레스토랑서 쫓겨나"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9.27 14:44 / 조회 : 869
image
니콜라스 케이지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가 노숙자 행색으로 술에 취해 말다툼을 한 뒤 고급 레스토랑에서 쫓겨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더 유에스 선(THE U.S. Sun)'은 니콜라스 케이지가 최근 라스베이거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쫓겨나는 비디오를 단독 입수해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니콜라스 케이지가 맨발로 술에 만취한 모습이 담겼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레스토랑의 직원들과 말다툼을 벌이다 결국 쫓겨났다고. 쫓겨나기 전 니콜라스 케이지는 값비싼 위스키와 데킬라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쇼파에 앉아 비틀거리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술에 취한 니콜라스 케이지를 보고 사람들이 난폭한 노숙자로 착각했다고 전했다. 또한 "니콜라스 케이지는 정말 안 좋은 상태였다. 직원들은 그에게 나가달라고 요청했고, 많이 취한 그는 안내 받기 전에 샌들을 간신히 신었다. 단골 손님 중 한 명이 결국 그를 집으로 데려갔다"라고 말했다.

최근 니콜라스 케이지가 공공장소에서 술에 취한 모습이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3월 니콜라스 케이지는 네 번째 부인 에리카 코이케와 함께 술에 취해 라스베이거스 법원에서 결혼 허가증을 신청했던 바 있다. 당시 그는 결혼 허가증 신청 4일 후 "술에 취해서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주장하며 파혼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니콜라스 케이지는 한국계 앨리스 김과 2004년 결혼했으며, 12년 만인 2016년 6월 파경을 맞았다. 또한 올해 2월 라스베이거스에서 30살 연하인 다섯 번째 아내 시바타 리코와 결혼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