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만취 교통사고 징역 1년 구형 "이곳이 무섭다" 눈물[종합]

검찰 "사고 당시 리지 혈중 알코올농도 0.197%"

서울중앙지방법원=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9.27 11:38 / 조회 : 6112
image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아이돌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29)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첫 공판을 마친 뒤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리지는 지난 5월 8일 오후 10시 12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적발됐다. 2021.09.2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 출신 가수 겸 배우 리지(29, 박수영)가 음주운전 교통사고 관련 혐의 재판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1단독은 리지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적발됐다.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리지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진행했으며 당시 리지의 혈중알콜농도는 0.08%를 넘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경찰은 지난 5월 27일 리지에 대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검찰은 지난 6월 24일 리지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image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아이돌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29)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리지는 지난 5월 8일 오후 10시 12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적발됐다. 2021.09.2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리지는 재판에 앞서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하고 "너무 실망시켜서 미안하다. 정말 죄송하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았다. 나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라고 말하며 오열을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리지는 이날 검은색 마스크와 함께 검은 정장을 입고 무표정한 모습으로 변호인과 함께 법정으로 향했다.

이날 검찰이 리지의 공소사실을 먼저 언급한 것에 대해 리지 변호인은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답하면서 재판부는 곧바로 변론을 종결했다. 이날 검찰은 리지에 대해 "징역 1년을 구형해달라"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197%에 달했다.

리지는 최후 진술에서 "좋지 못한 피해를 가지게 한 기사님께 죄송하다"라며 자신이 직접 적은 종이에 써진 글을 읽었다. 리지는 "피해를 입을 수도 있었던 무고한 시민들께도 죄송하다"라며 "평소에 음주운전에 대해 좋지 않게 생각하고 오히려 신고를 해왔는데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범법행위를 일으켰다"라고 말했다. 리지는 이와 함께 "두번 다시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약속드린다. 더 이상 누구를 실망시키지 않겠다. 나는 나 자신이 무섭지만 재판을 받기 위해 이곳에 오는 것은 더 무섭다. 이 곳에 사건사고로 인해 오지 않겠다고 많이 베풀면서 살겠다"라고 말했다.

리지 변호인도 "피고인은 실수로 음주운전을 하게 됐고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라며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피해자에게 사과를 했으며 자신의 꿈을 이루게 해준 이사님에게도 인사를 드리는 등 바른 인성을 가졌다. 유기견 봉사도 최근까지 해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음주운전은 큰 죄이지만 재발방지에 대해 굳건히 다짐하고 있다. 청년이자 연예인으로서 피고인의 행적을 고려해달라"라고 호소했다.

한편 리지는 음주운전과 관련한 과거 발언이 이번 사건으로 다시금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리지는 이날 재판을 마치고 취재진의 이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연신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한 채 변호인들과 함께 황급히 법정을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