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예쁘다" 라비, 사고회로 멈춤..첫눈에 반한 가족 누구? [1박2일]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9.26 09:20 / 조회 : 730
image
/사진제공='1박 2일 시즌4'
'1박 2일' 여섯 남자를 당황하게 한 '찐 상속자' 가족이 등장한다.

2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 추석 대기획 문화유산 특집 '상속자들'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우리나라 무형 문화유산 상속을 위해 온몸을 내던진 여섯 남자의 특별한 하루가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각양각색의 문화유산 체험을 마친 여섯 남자는 대망의 마지막 문화유산을 소개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제작진은 '찐 상속자'인 가족이 동원된 최종 복불복 미션을 공개했다. 마지막 미션인 만큼 힘든 여정을 예상한 멤버들은 불안감과 동시에 의욕을 불태웠다.

게임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승리를 향한 피 말리는(?) 대결을 펼쳤다. 예상치 못한 가족 릴레이로 모두가 혼란스러워하는 가운데, 연정훈의 아버지 연규진을 몰라본 딘딘은 당황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멤버들의 원성이 폭주하자 딘딘은 연규진에게 90도로 숙여 사과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그런가 하면 미모의 가족이 등장해 단숨에 라비의 시선을 빼앗는다. 첫눈에 반한 라비는 사고회로가 정지된 듯 "어? 예쁘다"라는 외마디 외침과 함께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26일 오후 6시 3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