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7이닝 경기서 7회말 5점 대역전! 네덜란드 8-7 격파 [U-23 WC]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9.25 12:26 / 조회 : 2294
image
한국이 25일 멕시코에서 열린 U-23 야구월드컵서 네덜란드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사진=WBSC SNS 캡처
사실상 9회말에 5점을 뒤집은 것이나 마찬가지다. 한국이 7이닝으로 진행되는 23세 이하 야구월드컵에서 7회말에 5점을 극복하는 명승부를 연출했다.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야구 대표팀은 25일 멕시코 에스타디오 소로라에서 열린 2021 U-23(23세 이하) 야구 월드컵 오프닝 라운드 B조 예선 2차전에서 네덜란드를 8-7로 꺾었다.

1차전 니카라과에 4-6으로 졌던 한국은 2연패 위기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2-7로 뒤진 7회말 5점을 뽑아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8회 승부치기 끝에 가까스로 승리했다.

야구월드컵은 2020년부터 7이닝으로 실시되고 있다. 한국은 6회까지 2-7로 뒤져 패색이 매우 짙었다.

하지만 7회말 무사 만루 마지막 기회를 빅이닝으로 만들었다. 강동형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 1점을 만회했다. 계속된 만루에서 임종찬이 싹쓸이 3타점 적시 3루타를 터뜨렸다. 6-7에서는 고명준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균형을 맞췄다.

승부치기 때에는 운이 따랐다. 8회말 1사 만루서 김도영이 1루 땅볼을 쳤다. 하지만 네덜란드 1루수가 홈에 송구 실책을 범했다. 정민규가 홈을 밟아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선발 조은이 ⅔이닝 2피안타 2볼넷 3실점(1자책) 난조를 보였으나 불펜이 나름 잘 버텼다. 4회부터 윤태현이 1⅔이닝 무실점, 조원태가 1이닝 1실점(비자책), 이준호가 1⅓이닝 무실점, 김건우가 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역전 발판을 마련했다.

타선에서는 임종찬이 3타수 2안타 3타점 맹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1승 1패, 니카라과 파나마와 B조 공동 3위가 됐다. 3차전은 26일 파나마와 격돌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