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재미교포 남편따라 출장..절친 고소영과 맛집탐방"[백반기행]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9.25 08:49 / 조회 : 4021
image
/사진='허염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정은이 '백반기행'에서 결혼 후 공백기부터 절친들과의 모임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꺼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은 추석특집 2부 소고기잔치 편으로 꾸며져, 김정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2016년 3년 열애 끝에 금융업에 종사하는 재미교포 남성과 결혼한 김정은. 그는 결혼 후 3년의 공백기를 가진 것에 대해 "좋은 남편을 만났다. 드라마 촬영하면 사실 힘들다. 도망가고 싶을 때마다 남편 출장을 따라 갔다"며 "영어로 대답을 해야 하니까 영어 공부를 안 할 수가 없었다. 나한테는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남편의 귀여운 한국어 실수도 공개했다. 김정은은 "(신랑이) 한국말을 잘하는데, 속담이나 사자성어를 쓰고 싶어하는데 잘못 이야기할 때가 있다"며 "'정말 북치고 당구치고 있네', '정말 신사놀음일세'라고 한다. 깜찍하고 귀여운 서툰 속담이나 사자성어를 쓰곤 한다"고 전했다.

image
/사진='허염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절친 김희애, 이혜영, 고소영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김정은은 "요즘은 바빠서 잘 못 보는데 코로나 전에는 제주도도 함께 놀러 가고 그랬다"고 전했다. 허영만은 "비행기 안이 훤했겠다"고 말했고, 김정은은 "언니들이 워낙 미모가 출중해서"라고 거들었다.

김정은은 "네 명이 모이면 음식은 뭘 먹냐"는 질문에 "고소영 언니가 맛집을 잘 찾아다니는 편이다. '이런 거 못 먹어' 내숭과들은 절대 아니다. 먹는 거 너무 좋아한다"고 답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