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 가장 그리워" 방탄소년단 뷔, 가슴 뭉클 감동 팬사랑..美 ABC 뉴스 인터뷰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9.25 06:38 / 조회 : 11216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방탄소년단(BTS) 뷔가 팬들에 대한 그리움과 공연에 대한 열망을 담은 인터뷰로 팬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24일(현지시간) 미국 GMA(Good Morning America)에는 방탄소년단이 미국 ABC 뉴스에 출연해 진행한 인터뷰가 방영됐다.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돼 지난 2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연린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참석해 연설한 소감과 더불어 코로나19 팬데믹을 살고 있는 현재 자신들이 느끼고 있는 감정을 전했다.

방송은 방탄소년단을 특사로 임명하는 모습부터 유엔에서 연설하는 모습, 'Permission to Dance' 영상을 소개하며 시작했다.

뷔는 자연스럽게 앞머리를 내린 헤어스타일과 화려한 이목구비와는 상반되는 내추럴한 스타일링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 되는 아우라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뷔는 "가장 그리운 것이 무엇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저희의 팬분들, 아미분들의 눈을 못 마주친 지가 거의 일년 반, 2년 가까이 되는데, 실제로 안보니깐 어느샌가 '존재하나?'라는 의문이 들더라"라며 팬들에 대한 애틋함과 그리움, 대면 공연을 하지 못하는 데에서 오는 공허함을 진솔하게 밝혀 전 세계 팬들에게 깊은 울림을 남겼다.

image
뷔는 특히 만감이 교차하는 듯한 표정으로 답해 지켜보는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에 팬들은 "태형아, 우린 늘 여기에서 기다리고 있어", "태형이에게 하루빨리 아미를 보여주세요", "함께 호흡하고 눈을 맞추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기뻐했는지 우리는 알지" 등 팬 커뮤니티 위버스와 SNS를 통해 뷔에게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사실 '퍼미션 투 댄스'는 노래가 아주 아름답고 안무도 아름답지만, 차이를 뛰어넘는 통합이라는 메시지를 세계인들에게 전달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이 안무에 삽입된 수화 일부를 함께 선보이자 뷔는 적극적으로 수화를 가르쳐주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image
뷔는 문 대통령에게 해맑은 표정으로 손바닥을 무대 삼아 다른 손의 두 손가락을 좌우로 움직이는 '춤추다', 두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드는 '평화'를 따라 하기 쉽도록 설명, 센스 넘치는 코칭은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이끌었으며, 흐뭇한 장면을 선사했다.

image
한편 뷔는 UNGA의 '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완벽한 애티튜드로 "우리의 미래에 대해 너무 어둡게만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우리가 주인공인 이야기의 페이지가 한참 남았는데 벌써부터 엔딩이 정해진 것처럼 말하지는 않으셨으면 좋겠다"는 감동과 희망의 연설을 펼쳐 UN은 물론 관련 기관, 언론 등으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image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