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콜' 영탁, 노래로 전한 무명시절..장민호 "마음이 몽글몽글"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9.23 22:58 / 조회 : 649
image
/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영탁이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 무명시절을 대변하는 곡으로 심금을 울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는 '탑식스의 선물' 특집으로 꾸며져 경연 형식으로 '미스터트롯' 때의 추억을 되살렸다.

이날 영탁은 "내가 하고 싶었던 얘기, 부르고 싶던 곡 위주로 준비했다"며 혁오의 '위잉위잉'을 골랐다. 영탁은 "내 얘기 같았다. '가수인데 어떻게 생존할 수 있을까' 생각하며 고군분투했었다. 외롭고 힘들었다"며 "내가 좋아했던 감성을 팬들과 공유하고 싶다"며 곡을 고른 이유를 전했다.

영탁은 스탠드 마이크를 들고 등장해 평소와 다른 모습으 보였다. 감미로운 목소리와 짙은 감성에 출연진들은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장민호는 "이 분위기에 동요되지 않으려고 하는데 마음이 몽글몽글하다"며 심경을 전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