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사뿐히~♡ 방탄소년단 뷔, 러블리 '카드 캡터 태태'..세상 사랑스러운 '만찢남 김태형'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9.23 06:48 / 조회 : 13245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방탄소년단(BTS) 뷔가 넘치는 끼와 사랑스러움으로 글로벌 팬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152번째 에피소드 '추억의 노래1' 편이 방송됐다.

이번 게임의 꼴찌는 멤버들이 정한 벌칙을 수행하기로 했고, 꼴찌가 지목한 1인과 함께 롯데 타워 스카이 브릿지 건너기를 벌칙으로 결정했다.

뷔는 화이트 티셔츠와 팬츠, 베이지 컬러의 니트를 착용해 순수미가 돋보였고, 풍성하게 곱슬거리는 앞머리는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첫 번째 몸풀기 게임은 '노래를 듣고 만화 제목 맞히기'. 정답을 맞히는 사람에게는 다음 게임의 베네핏(본인 파트 한 소절 듣기 혹은 찬스 뽑기)이 제공된다.

image


노래 앞부분을 듣고 만화 제목을 맞춰야 하는 첫 번째 게임에서 멤버들은 만화 방영 시기보다 늦게 태어나거나 혹은 너무 어릴 적에 방영했던 만화라 어려움을 겪으며 가사로부터 어렵게 추측하곤 했다.

image
그러던 중 뷔가 반주를 듣자마자 정확하게 맞춘 곡이 있었는데 바로 '카드캡터 체리'였다.

image


뷔는 어느 때보다 사랑스럽고 행복한 표정으로 단번에 정답을 맞혔고, 벚꽃을 사뿐히 밟으며 시작하는 만화의 오프닝 장면을 그대로 재현해 멤버들과 팬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표정과 몸짓, 동선까지 완벽하게 똑같은 뷔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고, 팬들은 뷔와 만화를 함께 편집하거나 사랑스러운 뷔를 그림으로 표현하며 SNS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지는 '쟁반 노래방'은 가요 한 곡, 만화 OST 한 곡의 정확한 파트, 가사를 맞춰 완곡을 부르면 성공하는 게임이었다.

가요는 '영턱스 클럽의 정'에 도전했고, 멤버들 모두 알지 못하는 노래로 여덟 차례의 도전 끝에 성공했다. 뷔는 처음 부르는 곡이었지만 이내 숙지한 뒤 감미롭고 소울풀한 보이스로 노래를 완성, 팬들의 눈과 귀를 황홀하게 만들었다.

팬들은 "이 세상 사랑스러움 다 가진 김태형", "태형이는 귀여웠다 멋있었다 카멜레온 같아", "태형이 달달한 목소리로 듣는 정은 또 색다르네. 원곡보다 더 좋다", "카드캡터 체리 오프닝까지 다 기억하다니. 대단한 기억력이네", "카드캡터 태태 너무 귀여워", "만찢남이 만화를 재현하다니"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