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롯데 급발진! 2위부터 8위까지 '안전지대' 사라졌다 (KT는 나가 있어)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9.23 07:01 / 조회 : 2125
image
두산 선수들(위), 롯데 선수들. /사진=OSEN
어느 정도 굳은 것으로 보였던 상위권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급발진을 시작하며 2위부터 7위까지 알 수 없게 됐다.

두산과 롯데는 22일 각각 홈 잠실과 부산에서 NC, 삼성을 크게 이겼다. 연휴 마지막 날을 대승으로 장식하며 추석을 기쁘게 마쳤다. 4위 두산은 5위 NC와 거리를 1.5경기로 벌렸다. 8위 롯데는 5위권과 승차를 3경기로 좁혔다. 이 와중에 5.5경기 앞선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인 KT 위즈만이 여유롭게 순위 싸움을 관망 중이다. '안전지대'라 할 만한 곳은 KT 뿐이다.

8월까지는 비교적 단순하게 세력이 구분됐다. KT와 LG, 삼성이 3강 선두 레이스를 펼쳤다. 4위부터 7위까지는 두산, NC, 키움, SSG가 3경기 차이로 붙어 있었다. 3위까지는 안정권으로 보였다.

하지만 두산과 롯데가 무서운 기세로 약진했다. 8월 31일 2위 LG와 7위 두산의 승차는 무려 9.5경기였다. 9월 22일 3위 LG와 4위 두산의 거리는 불과 4경기다.

두산은 9월 20경기 12승 3무 5패다. 월간 승률 1위다. 최근 15경기에서는 11승 3무 1패, 지는 법을 잊었다. 롯데는 9월 20경기 12승 8패로 월간 승률 3위다.

팀 당 30경기 이상 남아 변수는 충분하다. 두산은 이제 5위권이 아닌 3위권을 바라보며 삼성과 LG를 추격한다. 롯데는 공동 5위인 NC, 키움과 3경기 차이다. 특히 롯데는 23일부터 7위 SSG, 5위 키움을 차례로 만나는 운명의 4연전을 펼친다.

두산이 상위권 편입을 노리고 롯데가 5위 싸움 막차를 타면서 2위부터 8위까지 그 누구도 자기 자리를 안심할 수 없게 된 것이다. 9월 들어 삼성, LG가 주춤하는 틈에 착실하게 승을 쌓은 KT만이 비교적 편하다.

특히 두산은 4번 타자 김재환의 부활이 반갑다. 김재환이 최근 10경기 타율 0.474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두산의 반격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김재환은 "어린 투수들이나 젊은 친구들이 워낙 잘한다. 나만 잘하면 더 좋은 성적 날 것 같다. 우리 팀에 후반에 잘하는 선수들이 많다. 다들 다함께 잘해야 이길 수 있다"며 힘주어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