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김준호, 맞트레이드 굴욕→복수 성공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9.22 14:50 / 조회 : 408
image
/사진='돌싱 포맨'
개그맨 김준호가 펜싱포맨과 족구대결에서 맞트레이드 굴욕을 극복했다.

2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김준호는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와 팀을 맺고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과 족구 대결을 펼쳤다.

이상민의 집에서 펜싱포맨을 만난 김준호는 유부남인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의 연애 스토리를 전해 들었다. 김준호는 동명이인인 김준호 선수가 지금의 아내를 술집에서 우연히 만나 전화번호까지 묻게 됐던 과정을 설명하자, 마치 자기 이야기인 듯 얼굴을 붉게 물들였다.

연애 지식이 풍부해 '구박사'로 불린다는 구본길이 "여자 관상만 봐도 스타일과 성향을 파악한다"고 자부하자, 김준호는 남자 관상도 보냐고 물으며 '돌싱포맨' 중 누가 제일 먼저 결혼할 것 같은지를 질문했다. 이에 구본길은 가장 늦게 할 것 같은 인물로 탁재훈을 꼽자, 김준호는 "이 형은 더 늦으면 70살이다"라고 말했다.

체육관으로 장소를 옮긴 돌싱포맨은 펜싱포맨과 짐볼 볼링, 레몬 빨리 먹기에 이어 족구 대결을 펼쳤다. 전의를 다지며 수비 자리에 선 김준호였지만 상대편 에이스인 펜싱 김준호의 무시무시한 킥력에 잔뜩 겁을 먹고 "같은 김준호인데 다르다"라며 움츠러든 모습을 보였다. 수비 실책을 연발하던 김준호는 결국 팀원들에 의해 펜싱 김준호와 맞트레이드 됐다.

펜싱 3인방과 팀을 맺게 된 김준호는 "나는 원래 공격수"라며 환골탈태한 족구 실력을 뽐냈다. 팀원들의 배려 속에 공격 본능을 되찾은 김준호는 돌싱포맨을 향해 "감히 나를 버려? 마구를 보여주겠다"라고 외치며 절묘한 서브를 성공시켰고 승리를 거두며 복수에 성공했다.

이처럼 김준호는 펜싱 김준호와 '준호 케미'를 뽐낸 가운데, 성공적인 복수를 펼쳤다.

한편 '돌싱포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