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베일이 꼴 보기 싫어 쫓아냈었다” 西 마르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9.22 09:30 / 조회 : 406
image


[스포탈코리아] 레알 마드리드의 전 수장 지네딘 지단(49)과 현 수장 카를로 안첼로티(62)의 선수 대하는 방식이 비교됐다.

안첼로티가 다시 레알 지휘봉을 잡았다. 이번 시즌 공식 6경기(리그 5경기, 챔피언스리그 1경기)에서 6연승을 달리고 있다.

카림 벤제마는 여전히 많은 골을 터트리고 있으며, 아직 세르히오 라모스(파리 생제르맹)와 라파엘 바란(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비 공백은 두드러지지 않고 있다. 눈여겨볼 점은 다치기 전까지 가레스 베일의 성능과 만개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다.

이를 두고 스페인 마르카가 지단과 안첼로티의 지도 방식을 비교하면서 “차이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지단은 1999년부터 2001년까지 유벤투스에서 안첼로티의 지도를 받았다. 그가 감독 생활을 하는데 있어 큰 영향을 끼친 인물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찌됐든 전임자와 후임자가 비교되는 늘 있는 일이다. 매체는 수비 강도, 젊은 선수 기용 방식 등 안첼로티 체제에서 레알의 달라진 점을 조명했다. 그러면서 감독이 베일과 비니시우스를 대우하는 온도차를 언급했다.

“지단은 레알 복귀 후 베일이 보기 싫었다. 그래서 쫓아냈다. 반면 안첼로티는 베일을 받아들였다. 다시 기회를 줬다. 그는 부상으로 쓰러질 때까지 기회를 살리려 노력했다”고 지단이 신뢰하지 않았음을 폭로했다.

베일은 지난 시즌 친정인 토트넘 홋스퍼이 임대됐다. 이번 시즌 레알로 돌아와 득점포를 가동하며 안첼로티 믿음에 보답했다. 안타깝게도 지난 13일 셀타 비고전을 앞두고 열린 훈련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몇 주간 결장한다.

비니시우스는 리그 5경기 5골이다. 매체는 “안첼로티 체제에서 전혀 다른 선수 같다. 킬리안 음바페 영입 여부와 상관없이 팀의 중요한 일원임을 전달했다. 그래서 자신감을 갖게 됐고, 완성형 선수가 됐다”고 극찬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