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첫 방송 D-4, 주연 배우들의 이유있는 자신감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09.21 14:38 / 조회 : 542
image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배우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가 '신사와 아가씨'를 직접 소개해 눈길을 끈다.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현우는 '신사와 아가씨'를 '명작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서도 제목을 말하면 회상하면서 미소 지을 수 있는 그런 드라마로 남길 바란다"라며 작품에 대한 기대와 애정을 마음껏 드러냈다.

이세희는 '신사와 아가씨'를 '산소같은' 드라마라고 표현하며 "'신사와 아가씨'는 우리 곁에 늘 존재했지만 몰랐던 드라마다. 그 존재 자체의 소중함과 감사함을 잊고 살았던 것 같다"라며 "저희 엄마도 늘 설거지를 하면서 보던, 그 대화가 재미있는 작품 그리고 언제나 있었던 KBS의 그 '드라마'로서 여러분들에게 다가가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강은탁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무한 자극하는 소개 멘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신사와 아가씨'는 롤러코스터다. 극 중에서 앞으로 나오게 될 인물들 간의 여러 사건들의 전개가 롤러코스터처럼 빠르고 재미있기 때문이다"라며 흥미진진한 서사를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박하나는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는 우당탕탕 캐릭터들이 어떻게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지, 또 어떻게 사랑하고 진정한 가족이 되어가는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드라마가 바로 '신사와 아가씨'이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 드라마의 탄생이 임박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안우연은 "'신사와 아가씨'는 스펙터클한 드라마다. 모든 사건 하나하나가 재미있고, '스펙터클'이라는 말처럼 정말 많은 일들이 끊임없이 펼쳐지기 때문에 지루할 틈이 전혀 없다. 슬프면서도 웃을 수 있는 드라마라고 확신한다"라며 이유 있는 자신감을 내비쳐 작품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최고치로 끌어 올렸다.

마지막으로 윤진이는 '신사와 아가씨'가 주말 저녁 안방극장의 '행복한 가족 드라마'로 자리매김할 것을 예고,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친숙한 인물과 그 안에 희로애락이 다 담겨있는 가족 드라마이다. 나의 가족이 생각나게 하는 드라마이기 때문에 그만큼 공감이 잘 되는 작품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이렇듯 '신사와 아가씨'는 개성 만점 배우들의 향연은 물론 진정성 있는 이야기로 지친 일상 속 시청자들에게 피로회복제 같은 드라마로 자리매김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미다스의 손'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된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