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방탄소년단 진 "로스트 아닌 웰컴 제너레이션" UN총회 희망의 메지시 '감동'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9.21 06:26 / 조회 : 25352
image
방탄소년단 진(BTS JIN)
방탄소년단(BTS) 진이 유엔총회 특사로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한국시간 오후 9시) 유엔총회 특별행사인 '지속 가능발전 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세대와 미래세대를 대표해 연설과 퍼포먼스를 펼쳤다.

유엔총회에서 세 번째 연설을 하게 된 방탄소년단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멤버들과 함께 등장한 진은 조각 같은 이목구비에 깔끔하게 모두 넘긴 흑발, 흰 셔츠와 타이를 맨 검정 슈트를 입고 단정하면서도 댄디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image
미래세대를 이야기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는 RM의 연설을 시작으로 일곱 멤버가 한 명씩 돌아가며 발언을 이어갔다.

첫 번째로 이어받은 진은 여유로운 표정과 청중의 귀를 사로잡는 차분하면서도 정확한 발음으로 진심을 가득 담은 메시지를 전했다.

진은 방탄소년단 공식 SNS에서 진행한 'YouthToday' 캠페인 결과물을 가리키며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에너지가 느껴지지 않나요?","지난 2년은 사실 저도 당혹스럽고 막막한 기분이 들 때가 있었는데, 그렇더라도 let's live on, 지금을 잘 살아가자라고 외치는 분들이 있었습니다"라며 코로나19 상황으로 본인 역시 힘든 상황을 보냈다고 밝혔다.

또 "그런 의미에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변화에 겁먹기보단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는 의미에서요"라고 말하며, 다양한 기회와 시도가 필요한 시기에 길을 잃게 된 의미인 '로스트 제너레이션'이라고 불리는 지금의 청년들에게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image
이어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모두에게 전하고 싶은 방탄소년단만의 웰컴 인사로 'Permission to Dance' 무대를 펼쳤다.

일곱 멤버가 유엔 총회장을 시작으로 야외까지 누비는 무대속에서 진의 매력적인 목소리는 한층 돋보였다.

공간을 가득 채우는 풍부한 성량, 중독성 강한 후렴구에서 밝고 경쾌한 곡의 멜로디와 진 특유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밝은 에너지와 행복한 기운을 전달했다.

진은 후반부 야외 광장에서 많은 댄서들과 함께 국제수화를 활용한 안무를 추면서도 정확한 음정 처리로 흔들림 없는 피치를 유지하며 밝고 경쾌하게 퍼포먼스를 이어갔다.

image
팬들은 "아미의 자부심 김석진", "웰컴 제너레이션이란 말 듣고 눈물 날 뻔, 너무 위로가 된다", "김석진 특사님 정말 멋지십니다", "우리 석진이 유엔총회남", "자랑스러운 우리 유엔 특사님 김석진 잘했어", "석진이 저렇게 뛰어다니면서 부르는데도 라이브 진짜 잘해", "김석진 연설할 때 발음 정확한 거 봐", "자꾸 따라 하게 되는 후렴구, 목소리 진짜 청량하네"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