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시즌 1호골 작렬... 생테티엔전서 7분 만에 득점포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9.19 04:17 / 조회 : 512
image


[스포탈코리아] 황의조가 부상 우려를 털어내며 마수걸이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조프루아 기샤르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킥오프 7분 만에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이날 황의조의 선발 출격에는 다소 의구심이 따라붙었다. 지난 라운드에서 부상으로 쓰러졌기 때문이다.

황의조는 RC 랑스전에서 후반전 초반 근육 경련을 호소했다. 이어 후반 19분 그라운드에 주저앉으며 경기를 뛸 수 없다는 의사를 전했다.

그라운드를 빠져나올 때도 인상을 찌푸리며 쉽게 발걸음을 떼지 못했기에 부상 정도에 대한 우려도 컸다.

경기 후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감독은 “대표팀 차출로 인한 피로도 때문이다. 황의조는 괜찮다”라며 큰 부상이 아니라고 전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의 말처럼 황의조는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건재함을 보였다. 이어 전반 7분 뒷공간을 완전히 허문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아 침착한 마무리로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현재 전반 15분이 진행 중인 가운데 황의조의 골에 힘입어 보르도가 1-0으로 앞서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