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고 "수면제 준다고 정신과인지 모르고 갔다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9.16 22:58 / 조회 : 6656
image
/사진=정기고 인스타그램
가수 정기고가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기고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수면제 준다길래 정신과인지 모르고 갔다가 질문지 90개 답변하고 정기 씨는 지금 정신적으로 매우 지쳐있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정기고는 병원 진료를 통해 받은 수면제를 공개하며 "세상이 모두 적으로 느껴진 적 없고요. 다른 사람이 못 듣는 목소리 저만 들어본 적 진짜 없고요. 아니 저 이제 진짜 사무실로 다시 돌아가봐야 한다니까요"라고 적었다.

한편 정기고는 지난 1월 싱글 'Gravity'를 발표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