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300회 기념 대활약 스타 공개 #엑소 #김서형 #미스터트롯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9.16 11:56 / 조회 : 955
image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이 오는 10월 2일 300회를 맞이한다.

16일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측이 300회를 맞아 시청자들에게 가장 사랑받았던 형님학교 전학생들을 공개했다.

'아는 형님'은 형님학교라는 신선한 포맷, 일곱 형님들의 찰떡 케미, 전학생 게스트들의 활약상에 힘입어 JTBC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매주 달라지는 전학생의 정체는 본 방송 한참 전부터 온라인 인기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아는 형님'의 인기를 증명하는 큰 축이다. '아는 형님'은 그동안 배우, 뮤지션, 스포츠 스타 등 각계각층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게스트들을 발 빠르게 섭외해왔다.

이에 제작진은 "그동안 형님학교를 찾아 열과 성을 다해 준 모든 게스트들에게 감사하다. 새로운 시간대로 방송 시간을 옮긴 만큼 시청자들에게 더 큰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전학생들을 섭외하기 위해 다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소감을 표했다. 300회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시청률과 온라인 클립 조회수 등으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한 화제의 전학생들을 조명해본다.

◆ '대세 아이돌' 예능 순례의 시작점! 온라인으로 이어지는 뜨거운 입덕 창구

현재 가장 핫한 대세 아이돌은 형님학교의 단골 전학생이다. 블랙핑크, EXO, 2PM, 방탄소년단, 인피니트, 레드벨벳, TWICE, 샤이니, ITZY, 세븐틴, 오마이걸, 우주소녀, 아이오아이, 아이즈원, 에스파 등 수많은 '예능돌'이 형님학교에 찾아와 유쾌발랄한 입담과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개인기를 뽐냈다. 아이돌 전학생들의 출연은 방송 후 온라인에서도 높은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251회 방송에 출연한 블랙핑크 리사의 '게 춤' 영상은 무심한 듯 시크한 무표정과 중독성 강한 안무로 현재까지 9,000만 누적 조회 수 (이하 유튜브 조회 수 기준)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EXO도 매 출연마다 화젯거리를 몰고 다녔다. 208회 출연 당시 엑소 카이는 '고요 속의 외침' 게임에서 '패딩 안에'를 '팬티 안에'로 잘못 듣는 대참사로 폭풍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해당 장면의 영상 클립 역시 누적 3,70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최근 5년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2PM(287회 출연) 역시 신곡 '해야 해'부터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이며 '원조 짐승돌'다운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 배우들의 예능 나들이! 반전 매력 터지는 '내 배우' 매력창고 열렸다

본업을 벗어나 예능 나들이에 나선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은 형님학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남다른 광경이다. 방영 당시 국민 신드롬을 만든 JTBC 드라마 'SKY 캐슬'의 주역 김서형, 오나라, 김혜윤(166회 출연)은 종영 직후 '아는 형님'에 출연해 드라마 뒷이야기를 독점 공개했다. 또한 '노래방 마니아'임을 고백한 김서형은 넘치는 흥과 끼를 뽐내며 해당 방송 주간 출연자 화제성 1위에 올랐다(굿데이터 코퍼레이션 비드라마 부문 기준). 대학 시절 응원단에서 활동했던 오나라 역시 치어리딩을 선보였다. 세 배우들이 보여준 독보적인 에너지에 힘입어 해당 회차는 10.6%로 2019년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이 외에도 최초로 시청률 5%를 돌파했던 김희선, 국민배우 이순재, 신구, 고두심, 대세배우 아이유, 이준기를 비롯해 박성웅, 유준상, 라미란, 조정석, 권상우, 최강희, 문소리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형님학교를 찾아와 반전 예능감을 뽐냈다.

◆ 오디션 스타들의 예능 신고식! 경연 후 이어진 웃음만발 뒤풀이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아는 형님'을 통해 경연 무대 못지않은 남다른 끼와 신선한 예능감을 뽐냈다.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TOP4에 등극한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이소정은 오디션 종영 직후 형님학교(269회)를 통해 예능 신고식을 치르며 팬들의 갈증을 채워줬다. 네 사람은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화제의 경연 무대를 다시 한 번 선보여 화제가 됐다.

대한민국에 트로트 열풍을 불러온 트로트 오디션 스타들의 출연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3회로 편성된 '미스터트롯' TOP7 특집(229~231회)은 3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폭발적 호응을 얻었다. 해당 특집은 15.5%의 '아는 형님' 최고 시청률은 물론, 평균 15%를 넘나드는 시청률 기록으로 형님학교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형님들과 TOP7이 짝을 지어 선보인 7팀 7색 짝꿍 트로트 대전의 하이라이트 영상은 누적 10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사랑받고 있다. 또한 '미스트롯'의 송가인, 홍자 편(225회) 역시 8%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트로트 오디션 열기를 증명했다.

◆ 스포츠 레전드 예능 출전! 국대급 스포테이너들의 예능 점수는 몇점?

국가대표 스포츠스타들과 예능 선수 형님들의 만남은 언제나 형님학교 레전드 회차로 꼽힌다.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펜싱 어벤져스'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 편(293회)은 펜싱 형제들의 시합 뒷이야기와 펜싱 시범을 담아내며 올림픽만큼이나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293회는 6.6% 평균 시청률은 물론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4.3%로 전 방송사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월드클래스 배구 선수 김연경(239회 출연) 역시 형님들과 1:7 배구 대결을 펼치며 그야말로 몸을 사리지 않는 국보급 예능감을 뽐냈다. 또한 선수 시절 겪었던 슬럼프, 동료와의 훈훈한 일화 등 그간의 배구 인생사를 들려주며 '인간 김연경'의 매력까지 더했다.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한 허재, 이형택, 김병현(219회 출연) 전학생 역시 폭풍 예능감을 뽐냈다. 스포츠와 예능을 넘나드는 세 스포테이너의 입담에 힘입어 해당 회차 역시 7%에 육박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