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류현진이 PO 3선발... 美 기자 "토론토 정말 무서워졌다"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1.09.15 07:14 / 조회 : 3725
image
류현진./AFPBBNews=뉴스1
최근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해 토론토 에이스로 군림했던 류현진(34)이 3선발로 평가될 정도다.

미국 매체 ESPN의 제프 파산은 지난 14일(한국시간) 토론토가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한 홈 경기를 지켜보면서 "토론토가 매우 매우 무서워졌다"고 최근 상승세를 높게 평가했다.

파산이 바라본 토론토의 현 전력은 이러했다. 그는 "토론토의 1~5번 타자는 조지 스프링어(32), 마커스 시미언(31),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2), 보 비셋(23), 테오스카 에르난데스(29)로 이뤄져 있다. 그리고 그들의 7~9번 타자는 이날 9타수 8안타를 기록 중이다. 그들의 포스트시즌 선발 로테이션은 로비 레이(30), 호세 베리오스(27), 류현진, 알렉 마노아(24)로 이뤄져 있다.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23)도 꽤 좋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토는 탬파베이에 8-1로 완승을 거뒀다. 9타수 8안타를 기록 중이던 7~9번 타자들은 최종 성적 11타수 9안타 6타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하며 파산의 말을 입증했다.

하지만 에이스 류현진에 대한 평가가 다소 아쉽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3위에 부동의 토론토 에이스였던 류현진은 어느덧 포스트시즌에서 3번째로 믿을 만한 선발로 내려앉았다.

성적만 놓고 보면 반박하기 어렵다. 올해 유력 사이영상 후보로 거듭난 레이는 28경기 11승 5패 평균자책점 2.69, 이적생 베리오스는 토론토 이적 후 8경기 4승 2패 평균자책점 3.63을 마크 중이다.

류현진은 28경기 13승 9패 평균자책점 4.11로 팀 내 최다승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최근 경기력을 본다면 26경기 12승 7패 평균자책점 3.87의 스티븐 마츠(30), 17경기 6승 2패 평균자책점 3.39의 마노아보다도 낫다고 보긴 어렵다.

image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왼쪽)가 14일(한국시간) 홈 구장 로저스 센터에서 8회말 생애 첫 5안타 경기를 완성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AFPBBNews=뉴스1


파산의 SNS에는 "류현진을 마츠로 바꾸면 더 나을 것이다. 그는 주전 포수 대니 잰슨이 있든 없든 힘들어했다"라고 쓴소리하는 팬의 입장까지 올라왔다. 매일 메이저리그 각 팀의 로스터를 갱신하는 야구 통계 매체 팬그래프의 로스터 리소스 항목에서도 류현진의 위치는 베리오스, 레이에 이어 3번째다.

이렇듯 낮은 평가는 최근 류현진의 기복 있는 경기력 때문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올해 6월까지 꾸준히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소화했다. 하지만 7월 들어 최근 13경기에서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한 것은 5차례에 불과하다.

잘 던지나 싶으면 다음 경기에 무너지는 경우가 잦아졌다. 마츠보다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팬들의 반응도 이해가 갈 정도다. 마츠는 8월 들어 8경기 4승 1패 평균자책점 2.42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토론토의 상승세는 무섭다. 9월 1일까지만 해도 토론토의 성적은 69승 62패.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탬파베이 레이스에 14.5경기 차로 뒤진 '지구 4위'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은 가망이 없어 보였다.

그러나 최근 13경기에서 8연승 포함 12승 1패로 무시무시한 상승세를 보여주면서 아메리그 동부지구 2위 및 와일드카드 1위로 올라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