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완 '말리그넌트', 청불 등급 확정..9월 15일 개봉 [무비타이밍]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9.07 15:29 / 조회 : 131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말리그넌트'


제임스 완 감독의 영화 '말리그넌트'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확정 짓고 9월 15일 개봉한다.

'말리그넌트'는 폭력 남편의 죽음 이후, 연쇄 살인 현장에 초대된 매디슨 앞에 어릴 적 상상 속의 친구 가브리엘이 진짜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을 다루는 브레인 엔터테이닝 무비.

영화가 전개되는 과정 속에서 관객들이 직접 사건의 전말과 범인을 추리해가는 흥미진진한 재미와 더불어 가브리엘의 정체를 두고 관객과의 두뇌 싸움이 색다른 묘미를 전한다.

이번 작품에서 그 누구도 명확히 설명할 수 없는 존재감 있는 빌런을 등장시켜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릴 예정이다. 제임스 완 감독은 "악마일지, 아니면 인간 살인마일지, 한 인물의 허상이나 상상 속의 친구가 현실 세계로 놀러 온 건지 등 빌런의 실체를 밝혀내는 것도 영화를 더 재미있게 감상하시는 방법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말리그넌트'로 오랜만에 감독에 복귀한 제임스 완은 "도전적인, 더 강력하고 무서운 공포영화로 돌아가자고 마음먹었다"라며"'컨저링', '인시디어스'보다 '쏘우', '데드 사일런스', '데스 센텐스' 같이 내가 영화를 시작했던, 팬들을 위해 성장하고 사랑했던 영화들의 스타일로 돌아갔다"라고 밝혔다.

그는 "'말리그넌트'는 좀 더 투박하고 거친 공포영화로 만들었다. 이전에 하지 못했던 특별한 이야기와 스타일을 시도했다"라고 전했다.

제임스 완 감독은 '말리그넌트'를 80년대와 90년대 초반의 공포 스릴러 장르에 획을 그은 다리오 아르젠토, 브라이언 드 팔마, 웨스 크레이븐,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등 위대한 감독들의 위대한 영화들의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다양한 장르를 믹스했다.

한편 '말리그넌트'는 9월 15일 개봉 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