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유해진, '올빼미'로 류준열과 재회..최민식 하차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08.26 09:45 / 조회 : 3630
  • 글자크기조절
image
유해진과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에서 호흡을 다시 맞춘다.
배우 유해진이 류준열과 영화 '올빼미'로 다시 호흡을 맞춘다.

26일 영화계에 따르면 유해진은 최근 '올빼미' 출연을 확정하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다. '올빼미'는 조선 인조시대를 배경으로 청나라에서 돌아온 소현세자의 죽음을 둘러싼 일을 그린 이야기.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인 안태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올빼미'는 당초 최민식이 인조 역으로, 류준열이 시각장애인으로 침을 놓아 생업을 꾸리는 인물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민식이 안태진 감독과 시나리오 방향에 대한 이견으로 하차하고 유해진이 인조 역을 맡기로 했다.

유해진과 류준열이 작품에서 연기 호흡을 맞추는 건 '봉오동전투' 이후 3년여 만이다. 유해진과 류준열은 '택시운전사'와 '봉오동전투'에 이어 '올빼미'로 세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 유해진은 '공조2' 촬영을 마친 뒤 차기작을 검토하다가 '올빼미' 제안을 받고 시나리오에 호응해 출연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유해진은 그간 서민 역할을 주로 했던 터라 임금 역할을 하는 것 자체로 화제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빼미'는 9월부터 촬영이 돌입할 계획이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