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지성→김민정, 파국의 디스토피아 결말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8.22 15:52 / 조회 : 696
image
/사진='악마판사'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디스토피아의 마지막 게임이 펼쳐진다.

22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에서 권력 카르텔과 치열하게 맞서 온 강요한(지성 분)과 김가온(진영 분)이 완전하게 와해되면서 함부로 추측키 어려운 결말이 예고돼 관심을 모은다.

앞선 방송에선 김가온의 잘못된 판단으로 강요한이 윤수현(박규영 분) 살인교사 혐의로 체포되는 장면이 엔딩이 그려졌다. 무엇보다 김가온은 자신이 그 같은 결과에 이르기까지 정선아(김민정 분)의 설계를 충실하게 따르는 꼭두각시였다는 사실을 알고 절망했다.

김가온이 독단적으로 행동한 시범재판부 조작 양심선언으로 이미 강요한 쪽의 수세는 현저하게 기울고 있던 터. 강요한의 몰락은 정선아를 비롯한 권력 카르텔의 무자비한 계획에 힘을 실어주게 됐다.

그럼에도 강요한은 굴하지 않고 자신의 죄를 진솔하게 시인하며 국민들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로써 강요한에게도 다시 반격의 기회가 찾아오는 듯 했으나 정선아는 아예 그를 범죄자로 체포하는 역대급 초강수로 시청자들의 기대마저 산산조각 내며 깊은 절망감을 안겨줬다.

마지막 회를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승리의 기쁨도 패자의 슬픔 그 어떤 감정도 읽히지 않는 초연한 표정의 정선아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입고 있는 옷처럼 백지 같은 얼굴은 어떤 말을 건네고 싶은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공식적인 자리에 참석한 듯한 수척한 김가온이 안쓰러움을 더한다. 더불어 무엇인가를 보고 크게 놀라 입을 틀어막은 오진주(김재경 분)까지 디스토피아의 마지막 날은 전혀 가늠하기 어려운 모습들의 연속으로 혼선을 유발하고 있다.

이처럼 일말의 희망조차 사라져버린 가운데 그 어떤 낙관적인 결과도 감히 예측하기 어려운 바. 결말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게 쏠리고 있다.

과연 지성과 진영은 삭막한 디스토피아를 유토피아로 바꿀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2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