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칼 빼들었다, 명예훼손·협박에 법적 대응 결단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8.14 13:02 / 조회 : 2487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희진./사진=FIVB
김희진(30·IBK기업은행)이 명예훼손 및 협박에 법적 대응에 나섰다.

김희진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주원 김진우 변호사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김희진 선수는 지난 몇 년간 다수의 가해자들로부터 무분별한 명예훼손과 협박 등에 시달려 왔다. 특히 최근 도쿄 올림픽을 기점으로 선수 본인은 물론 가족, 지인, 구단에 대해서도 가해 행위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김희진을 향해 ① 지속적인 모욕과 협박 ② 부적절한 만남 강요 ③ 사칭 SNS 계정을 통해 주변 지인들에게 접근하는 행위 ④ 선수와 일면식도 없음에도 선수와의 친분을 언급하며 선수를 폄하하는 악의적인 명예훼손 ⑤ 조작·합성된 이미지 유포 등의 악의적인 가해 행위들을 자행해 왔다.

김 변호사는 "도쿄 올림픽 이후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에 대한 국민적 성원과 격려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희진 선수는 이 같은 입장문을 내는 것이 혹여 여자배구를 아껴주시는 많은 팬분들과 주변 동료들에게 불필요한 심려를 끼치는 것은 아닌지 거듭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그러나 최근 김희진 선수의 주변 지인들과 소속 구단까지 더욱 극심한 피해에 시달리게 되면서, 더 이상 이런 터무니없는 가해 행위들을 견디는 것만이 최선이 아니라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결국 참지 않기로 했다.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김 변호사는 "김희진 선수는 그동안 유지해 온 관용적인 태도를 버리고 단호하고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본 법률대리인은 이미 확보된 많은 증거들을 바탕으로, 가해자들에 대한 형사고소는 물론 추가적인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제기까지 일체의 예외 없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착수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김희진 선수에 대한 악성 게시글과 허위사실 유포 행위들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며, 이와 관련한 적극적인 제보를 요청드린다. 향후 선수에 대한 악의적인 가해 행위가 더 이상 발생할 수 없도록 일체의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자 배구대표팀은 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이루고 돌아와 국민들의 성원을 받았다. 김희진은 무릎 수술을 하고도 두 달만에 올림픽에 출전하는 투혼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