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전현무, 기안84 위해 세신사 변신..'마감 샤워' 선물[★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8.14 00:51 / 조회 : 22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전현무가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를 위해 세신사로 변신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와 기안84가 여주로 떠났다.

이날 전현무는 기안84가 준비한 숙소에 당황했다. 숙소가 폐가였던 것. 전현무는 "귀신 씌일 것 같다. 내가 잘못했으니까 숙소 잡자"라고 했지만, 기안84는 듣지 않았다.

기안84는 여름에 썰매를 타고 싶다며 봅슬레이를 만들기도 했다. 전현무는 "아무거나 손대지 마라"라며 경계했지만 기안84는 버려진 대야에 못을 박으며 봅슬레이를 준비했다. 기안84는 앉을 곳도 고려하지 않고 못을 박았고, 전현무는 "엉덩이 뚫리는 거 아니냐"라며 걱정했다. 이에 기안84는 버려진 이불을 가져와 밑에 깔았다.

전현무는 함께 대야를 들고 언덕에 도착해 "설마 여기냐. 언덕도 직선 아니고 곡선이다. 도랑도 있다"며 짜증을 냈다. 그러나 기안84는 또 굴하지 않고 봅슬레이를 강행했다. 전현무는 "도망갈까. 무덤 옆에서 이걸 왜 타냐"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전현무는 말과 다르게 망가진 대야 대신 나무 판자를 구해 봅슬레이를 고쳐준 후 기안84와 함께 봅슬레이를 탔다.

전현무는 기안84를 위해 세신사로 변신했다. 전현무는 기안84의 웹툰 마감을 축하하며 '마감 샤워'를 계획했다. 전현무는 집에서 쓰는 반신욕 욕조를 직접 준비했고 기안84는 옷을 벗고 욕조에 들어갔다. 전현무는 때장갑을 끼고 정성스레 기안84의 때를 밀어줬다. 기안84는 "기묘했다"고 평했다.

image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한편 화사는 박나래를 집으로 초대했다. 화사는 박나래를 위해 다도 세트를 꺼내 조용한 시간을 보냈다. 화사는 "주변 사람들이 우리 집에 오면 이런 식으로 시간을 보내는데 박나래도 좋아했던 것 같다"며 만족했다. 그러나 박나래는 "잠이 너무 오더라"라며 화사의 예상과는 다른 반응을 했다.

박나래는 잠시 후 조용한 페스티벌을 제안했다. 페스티벌 영상을 틀어놓고 헤드폰을 쓴 채 노는 것. 박나래는 "층간소음 때문에 다리는 가만히 있어야 한다. 뛰고 싶을 때는 소파로"라며 흥겹게 움직였다. 그러나 화사는 "진짜 피곤했다. 나랑 진짜 안 맞다. 그때 영혼이 없었다"며 박나래와 다른 반응을 보였다.

극과 극 취미를 가진 박나래와 화사였지만 공포영화에서 만큼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공포부심'을 부리던 두 사람은 함께 공포영화를 관람했다. 박나래는 무서운 장면에서 눈도 깜빡이지 않으며 "여기서 뭔가 확 나왔어야 한다"며 아쉬워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