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4' 작가 "시즌제=팀워크, 송승헌이 중심 잡아 성공"[인터뷰①]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8.12 11:21 / 조회 : 1621
  • 글자크기조절
image
'보이스4' /사진제공=tvN
마진원 작가가 이번 '보이스' 시리즈가 성공한 요인으로 송승헌을 꼽았다.

마진원 작가는 12일 tvN 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극본 마진원, 연출 신용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보이스 프로덕션, 이하 '보이스4') 종영을 기념해 서면인터뷰를 진행했다.

'보이스4'는 지난 2017년 1월 방영한 '보이스'의 네 번째 시리즈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를 그린다. 이번 시즌에는 배우 이하나 외 송승헌, 강승윤, 이규형, 손은서, 백성현 등이 출연했다.

마진원 작가는 본격적인 인터뷰에 앞서 "'보이스' 시즌4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번 시즌은 '어떻게 해야 좀 더 발전되고 의미 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을까?'란 고민을 가장 많이 했던 시즌인 거 같다. 또 엔딩은 오랜 고심 끝에 강권주(이하나 분)와 시즌4의 데릭 조(송승헌 분), 동방민(이규형 분)을 시즌 2-3의 인물인 방제수, 가드니스 리와 연결하기로 했다"라며 "시즌5까지 '보이스' 세계관을 확장하기 위한 결말이었고 내심 반응이 걱정스러웠는데 시청자분들도 호응해주신 것 같아 진심으로 안도하고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시즌제는 긴 시간을 두고 기획되기 때문에 모든 제작진이 긴 호흡을 갖고 한마음으로 달렸을 때 의미있는 결실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이번 시즌4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란 어려운 상황임에도 끝까지 제작진 모두가 '배려하고 소통하며' 즐겁게 마무리했기에 더욱 소중하고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보이스'는 이하나를 주축으로 다양한 배우, 내용을 이끌어간다. 이번 시즌에선 데릭 조 역의 송승헌, 한우주 역의 강승윤이 새롭게 등장했다. 두 캐릭터는 어떻게 탄생했으며 각 배우와 어떤 점이 어울렸을까.

image
배우 송승헌 /사진제공=tvN
image
배우 강승윤 /사진제공=tvN
마진원 작가는 "시즌제는 정말로 팀워크다. 기존의 팀과 새로운 팀들이 만나고 그 시너지가 화면 안과 밖에서 살아있어야 성공적인 작품이 된다고 본다. 화목하고 행복했던 '보이스' 시즌4는 그런 면에서 정말 성공한 작품이었다고 생각한다. 신용휘 감독님과 새로운 주역이라 할 수 있는 송승헌이 중심을 잡아 줬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라며 이번 시즌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데릭 조는 시즌4 차별화를 위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기존 시리즈에 나왔던 무진혁, 도강우는 아픔을 가진 거친 남성을 표현하고자 했다면, 이번 시즌 속 데릭 조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갖춘 외유내강형 형사로 설정한 것. 마진원 작가는 "송승헌이 흔쾌히 출연한다고 해서 기뻤다"라며 "데릭 조 캐릭터는 무진혁(장혁 분)이나 도강우(이진욱 분) 캐릭터에 비해 정적이고 내면으로 삭이는 설정들이 많았는데 대본 한 줄, 한 줄 날카롭게 분석하며 작가와 대화를 나누고 집요하게 고민해 대본 이상의 데릭 조 캐릭터를 훌륭하게 연기해줬다"라고 송승헌을 극찬했다.

마진원 작가가 송승헌에게 가장 고마웠던 건 그의 에너지였다. 그는 "시즌 초반 이전 주인공을 그리워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에도 불구하고 힘든 티 내지 않고 오히려 작가와 감독에게 기운을 북돋아주면서 이 시대가 원하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을 그렸다"며 "촬영 초반에 송승헌에게 데릭의 입양된 아픔을 연기하는데 도움이 될까싶어 벨기에로 입양된 분의 에세이를 선물했는데 캐릭터 구축에 도움이 됐다며 작가에게 도리어 힘을 북돋아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한우주는 90년대생 4차원 사이버 요원이다. 마진원 작가는 이런 생기있는 캐릭터에 강승윤의 이미지가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그는 "강승윤이 선뜻 하겠다고 해서 기뻤다. 촬영 전 '보이스' 지난 시즌을 정주행하는 열정을 보였는데 이 모습마저 90년대생 한우주 자체였다"라며 "OST 역시 참여해준 일당백 강승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