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신호탄 쏜 울산, 강원 천적 증명하고 연승 달린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8.06 09:34 / 조회 : 323
image


[스포탈코리아] 호랑이 기운이 솟은 울산현대가 강원FC를 상대로 천적임을 증명한다.

울산은 7일 오후 8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강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23라운드에 임한다.

지난 4일 울산은 홈 3연전(K리그1 2경기, FA컵 8강) 중 첫 경기에서 대구FC를 2대1로 격파하고 첫 단추를 잘 끼웠다. 현재 11승 8무 3패 승점 41점으로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울산은 이번 강원전 승리를 통해 선두를 더욱 확고히 하며 상승세를 타겠다는 목표다.

울산은 6, 7월에 걸쳐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했지만 ACL. 대회기간과 코호트 격리기간을 합쳐 약 한 달 동안 외부와 단절된 생활을 했고 젊은 피 이동경, 원두재, 이동준, 설영우 4인방이 도쿄 올림픽에 차출되며 전력 공백을 안고 싸워야 했다. 이로 인해 체력적, 정신적, 조직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으며 후반기 리그 2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했다.

반전이 필요했던 순간 천군만마를 얻었다. 올림픽을 다녀온 네 선수가 대구와 경기 하루 전 팀에 합류했으며 이동경과 원두재가 선발로 출전해 공격수, 미드필더로 맹활약했다. 후반에 이동준과 설영우도 교체 투입되며 팀에 힘을 보탰다. 특히 이동준은 후반 32분 상대 문전에서 과감한 드리블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결승 골을 뽑아내며 울산의 후반기 첫 승을 이끌었다.

홍명보 감독은 올림픽에 다녀온 선수들과 대화 후 출전을 결정했다. 선수 본인들도 팀을 위해 뛰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으며 44일만에 홈경기장에서 승리를 거두는데 일조하게 됐다. 홍 감독의 선택과 집중 그리고 선수들의 의지가 빛난 경기였다.

주장인 이청용은 대구전에서 후반 시작과 동시에 그라운드를 밟아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의 위업을 달성했다. 유연한 드리블과 연계 플레이,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이끌며 맏형 노릇을 톡톡히 했다.

울산은 강원과 역대 전적에서 26전 19승 5무 2패로 압도적 우위다. 2012년 7월 15일 2대1 승리를 시작으로 강원에 18경기 무패(14승 4무)를 질주하고 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