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황정민처럼"..'인질', 응원할 수밖에 없는 황정민의 고군분투 [종합]

건대입구=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8.05 18:10 / 조회 : 893
image
배우 황정민, 필감성 감독이 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인질'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NEW 2021.08.05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실제 상황이라면, 저도 영화 속 황정민처럼 용기 있게 할 것 같습니다."(황정민)

배우 황정민이 영화 '인질'에서 황정민 역으로 관객을 만난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인질'(감독 필감성)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황정민과 필감성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을 그린 리얼리티 액션스릴러. 황정민이 황정민 역할을 맡아 연기했다.

영화를 연출한 필감성 감독은 "예전에 우연히 해외 범죄를 다룬 다큐를 보다가 톱스타가 납치 됐다가 하루만에 경찰에 무사히 구출됐단는 실화 다큐를 봤는데 흥미로웠다. 우리나라에서도 해보면 좋지 않을까 하는게 영화의 출발점이었다"라며 "배우는 누가하는게 좋을까 하다가 자연스럽게 황정민을 떠올렸다. 그 이유는 이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초중반까지 묶여서 진행된다. 상반신만으로 감정 스펙트럼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는 누굴까 했는데 제 맘 속 1위는 황정민이었다. 관객들에게 '내가 아는 황정민이 잡혀왔구나'하는 그런 느낌을 주기 위해 황정민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황정민은 영화에서 황정민을 연기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일단 어렵습니다. 다른 연기와 차이점 없이 너무 어렵다"라고 답했다.

황정민은 "초반에 인질로 잡히기 전까지는 편하게 연기했지만, 그 부분은 영화상 1분 남짓 뿐이다. 그 다음부터 인질로 잡혀서 연기한다"라며 "제가 납치 당해 본 적이 없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가상으로 상상해서 연기했다. 내가 납치당했다면 어떤 감정일까 고민했다. 차라리 가상의 인물이면 감정을 조율하고 만들텐데, 제가 실제 황정민이니까 진짜인가 가짜인가 고민하는게 어려웠다. 그래서 더 힘들었다"라고 전했다.

image
배우 황정민이 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인질'(감독 필감성)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NEW 2021.08.05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황정민은 영화 속 특별 출연한 박성웅과의 '브라더' 호흡에 대해 "제가 부탁했다"라고 답했다. 황정민은 "영화 속에 '브라더'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는데 성웅이에게 전화해서 '대본이 이러이러 하니 도와달라'고 직접 부탁했다"라고 밝혔다.

황정민은 "처음에 감독님과 이야기 하면서 관객들이 저 말고 다 모르는 사람이어야 이 영화가 새롭게 와닿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인질도, 경찰도, 형사도 다 잘모르는 사람이어야한다. 그래야 관객이 볼 때 '이게 사실인가, 팩트인가' 그렇게 심도 있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러던 중에 박성웅이 나오면 반가울 것 같아서 부탁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속 황정민 외 또 다른 주인공은 인질범 역할을 한 신인배우들이다. 필감성 감독은 "신인배우 캐스팅은 중요한 기획 포인트였다. 실력있는데 스크린에서 덜 알려진, 신선한 배우를 찾아보자고 했다"라며 "3개월 이상 천 명 넘는 배우 오디션을 진행했다. 추천을 받고 전작을 보면서 고민했다. 다행히 최종단계에서 황정민이 상대역할을 하면서 오디션을 봐서 선택이 수월했다. 정말 다 잘하는 배우들이다"라고 강조했다. 황정민 역시 "계속 홍보할 때 계속 저만 나왔는데, 인질범 연기를 새로운 젊은 배우들이 나와서 합니다라고 말하고 싶어서 입이 근질했다. 너무 연기 잘하는 친구들이다"라고 칭찬했다.

황정민은 원톱 영화 '인질'의 흥행에 대한 부담이 없느냐는 질문에 "솔~직히 이 시기라 부담이 조금 덜 되긴 한다"라고 웃었다. 그는 "농담이다. 솔직히 부담이 된다. 이런 시기니까 오히려 더 부담이 된다. 누구 보란 듯이 더 잘 되고 싶다"라고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image
배우 황정민, 필감성 감독이 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인질'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NEW 2021.08.05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황정민은 "영화 속에서 철저히 저 황정민으로 연기했다. 제가 실제로 납치 당했으면 어떨까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대본 범주를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저를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황정민은 실제로 이런 상황이라면, 황정민 역시 영화 속 황정민처럼 용기를 낼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이 부분에 대해 너무너무 고민했다. 실제 내가 납치 당했으면 저렇게 했을까 아닐까, 수많은 고민을 하고 제 스스로에게 되물었다"라며 "영화 보신 이게 정답이다. 아마 저도 그럴거 같다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 감독님과도 수 없이 이야기를 했다. 그렇게 나온게 이 영화다. 저도 영화 속 황정민처럼 용기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황정민은 "이 영화를 먼저 본 취재진은 영화를 보며 저를 응원했을 것이다. 이 영화를 보시는 동안은 저를 응원할 것이다. 관객이 이 영화를 응원할 것이라는 자신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질'은 8월 18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