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2분기 매출 1060억원..영업이익 138억원 기록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8.05 17:05 / 조회 : 501
image
스튜디오드래곤이 2분기 실적을 공개했다./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드래곤(대표이사 강철구, 김영규)이 2021년 2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5일 스튜디오드래곤에 따르면 2분기 총 매출액은 방영편수가 전년 동기 대비 4편 줄어들며 1060억원을 기록했으나, 판매 매출은 프리미엄 IP의 향상된 영향력과 해외판매 성과에 힘입어 675억원을 달성하고 매출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16.8%P 상승한 63.7%로 확대됐다.

영업이익은 매출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2% 감소한 138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협상력 강화를 통한 신작 평균판매가격(ASP)의 전반적 상승과 글로벌 OTT 오리지널 제작 증가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은 13%로 전년 동기 대비 2.6%P 상승했다.

2분기에는 '빈센조', '나빌레라', '마인', '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간 떨어지는 동거', '보이스4 : 심판의 시간' 등 다양한 장르의 라인업을 선보였으며 특히 '빈센조'는 글로벌 OTT 인기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차별화된 콘텐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오는 3분기 방영편수는 예년 수준인 6편으로 정상화될 예정이며 웹툰, 영화, 소설 등 프리미엄 원천 IP를 활용해 차별화된 장르와 다양한 포맷의 드라마를 선보일 계획이다. 국내외 OTT 경쟁이 심화되고, 수준 높은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만큼 OTT별 최적화된 전략을 통한 IP 판매 및 유통 플랫폼 확대가 전망된다.

스튜디오드래곤 강철구 대표이사는 "작년보다 한층 더 뜨거워진 한국 드라마 열풍 속에서 스튜디오드래곤은 구축된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공고히 하고 국내외 영향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NFT, 메타버스 등 디지털 기반 사업모델을 확대해 IP 가치를 극대화시키는데도 앞장설 것"이라 전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