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고우석 통한의 1루 베이스 커버, 3차례나 오른발을 찍었는데... '한탄' [도쿄올림픽]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8.04 22:33 / 조회 : 5083
image
고우석이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일본과 경기에서 8회말 1루 베이스 커버에 들어갔으나 베이스를 밟지 못하고 있다. /사진=뉴스1
통한의 1루 수비 하나에 울고 말았다. 더블 플레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으나, 결국 싹쓸이 3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패배로 연결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에서 2-5로 졌다. 이 패배로 패자 결정전으로 향한 한국은 오는 5일 오후 7시 미국을 상대로 결승 진출을 놓고 다시 한 번 결전을 치르게 됐다. 한국이 미국전에서 승리한다면 결승에 선착한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다시 한 번 맞붙을 수 있다. 반면 미국전에 패한다면 도미니카공화국과 3, 4위전에 임한다.

경기는 팽팽했다. 한국은 일본 선발 야마모토의 호투에 눌리며 고전했으나 6회 2점을 뽑으며 동점에 성공했다. 8회초까지 스코어는 2-2, 양팀의 안타 수도 7개로 똑같았다.

승부처는 8회말이었다. 마운드에 고우석이 올랐다. 선두타자 아사무라에게 루킹 삼진을 뽑아냈다. 이어 야나기타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며 1사 1루를 맞이했다. 다음 타자는 곤도. 고우석은 곤도를 1루 땅볼로 유도했다. 1루수 황재균이 2루로 공을 던져 선행주자를 아웃시킨 가운데, 오지환이 재차 1루로 공을 뿌렸다.

하지만 고우석이 베이스 커버에 잘 들어가 타자 주자보다 먼저 공을 받았다. 그러나 아쉽게도 1루 베이스를 밟지 못했다. 뒤에 놓인 베이스를 보지 못한 채, 오른발을 3차례나 베이스에 찍으려 했으나 끝내 닿지 않았다. 그 사이 곤도가 1루에 도달했고, 1루심의 판정은 세이프였다.

이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타자 주자가 내야 쪽으로 들어오자 한국 벤치에서는 2루로 향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항의했다. 그러나 심판 재량에 의한 비디오 판독 끝에 한국의 어필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고우석이 급격하게 흔들렸다. 무라카미 타석 때 한국 벤치는 자동 고의4구를 지시했다. 이어 9번 타자 카이마저 볼넷으로 출루하며 베이스가 꽉 찼다. 결국 야마다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싹쓸이 적시 2루타를 얻어맞고 말았다. 점수는 2-5로 벌어졌고, 결국 한국은 9회초 공격에서 만회점을 뽑아내지 못한 채 한탄할 수밖에 없었다.

image
고우석이 8회 3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