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JYP 출신' 메이다니 "일본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충격 고백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8.04 15:24 / 조회 : 532
image
/사진=KBS 2TV '새가수'


JYP, YG 등에서 가수를 꿈꿨던 메이다니가 일본에서 겪었던 충격적인 일화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 4회에서는 한양여대 캠퍼스 잔디밭에서 1라운드 경연을 펼치는 장혜진 조 참가자들의 버스킹 같은 무대들이 공개된다.

당시 촬영에서 모두 가수 경력을 가졌던 장혜진 조 참가자들은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참가자 중에는 20년 전 '영재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돼 JYP와 YG를 거친 실력파 메이다니를 비롯해, 전직 발라드 아이돌, 싱어송라이터, 자작곡으로 데뷔했던 가수 등이 포진됐다.

특히 메이다니는 가수로서 잃어버린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좋은 제안을 받고 일본에 갔는데 보이스피싱 사기단이었다"라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메이다니는 이후 정경화 '나에게로의 초대'를 열창하지만, 이내 오열을 터뜨렸다는 후문. 메이다니를 둘러싼 에피소드에 관심이 쏠린다.

또한 배우 고아라를 연상케 했던 한 참가자는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선곡해 장혜진의 기대를 한 몸에 모았다. 장혜진은 "저도 울먹이며 불렀던 곡"이라고 비화를 전한 가운데 이 참가자가 어떤 감성으로 장혜진을 사로잡을지 궁금증도 더해졌다.

제작진은 "44팀이 출전한 1라운드가 마무리 되면서, 이날 심사위원 7인이 뽑은 첫 MVP도 공개될 예정"이라며 "실력자 중의 실력자로 뽑혀 단 하나뿐인 '새가수' 배지를 받은 참가자가 누구일지 기대해달라"라고 밝혔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