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나봄' 윤지온, 막내 형사의 3단 성장 모먼트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8.04 15:05 / 조회 : 420
image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의 윤지온/사진=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윤지온이 '너는 나의 봄'에서 섬세한 연기력으로 '성장 캐릭터' 박호의 서사를 완성해가고 있다.

윤지온은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에서 풍지 경찰서의 막내 형사 박호로 열연, 수사에 대한 열정을 내비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사건 수사에 나서며 매회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하는 박호의 형사로서의 성장이 돋보이는 3단 모먼트를 꼽아보았다.

◆ 1단, 어리둥절 초보 형사 박호!

윤지온은 극 중 막내 형사 박호로 분해 그의 어리숙함을 탁월하게 표현해내며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호는 고 형사(이해영 분)를 만나기 위해 풍지 경찰서에 방문한 주영도(김동욱 분)을 향해 기합이 바짝 든 당찬 인사를 건네는가 하면, '최정민 사건'의 수사를 위해 찾아간 로엘 호텔에서 손님의 정보를 알려줄 수 없다는 허유경(박예니 분)의 단호한 말에 시무룩하게 돌아오는 신입의 미숙함으로 안방극장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또한 그는 고 형사의 뜬금없는 지시에 얼떨결에 체이스(윤박 분)를 미행하게 되면서 반강제(?) 열혈 형사로 등극, 이에 윤지온이 그려나가는 열정 넘치는 초보 형사 '박호'의 모습에 이목이 집중됐다.

◆ 2단, 극한의 상황에서도 잃지 않는 의연함

윤지온은 윤박을 미행하며 일촉즉발의 상황을 전개함과 동시에 디테일한 내면 연기로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체이스의 동태를 살피던 박호는 괴한에게 습격당해 칼에 찔린 채 발견되며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어 병원으로 이송되어 수술을 받은 박호는 걱정이 무색하게 자신을 찾아온 주영도에게 의연한 미소를 지어 안도감을 전하는 한편, 옆에 놓인 과도를 보고 두 눈을 질끈 감으며 자신에게 생긴 트라우마를 암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박호는 퇴원 후 곧바로 서에 복귀하며 다시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섰고, 내면 깊이 자리 잡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펼쳐나가는 그의 성장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 3단, 사건을 파헤치는 날카로움

2일, 3일 방송된 9, 10회에서 윤지온은 범상치 않은 눈썰미로 '노숙자 습격사건'이 '최정민 사망사건'과 연관된 동일범의 소행임을 알아채며 사건 전개를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박호는 정신이 온전치 못해 횡설수설하는 피해자의 진술로 인해 사건 진척이 더뎌지자 고민하던 중, 최 형사(김리우 분)가 건넨 CCTV 캡처 사진 속 용의자가 최정민 사건 때 로커에 유서를 숨겼던 범인과 일치한다는 사실을 예리하게 밝혀냈다.

뿐만 아니라 용의자를 연행하는 과정에서 얼굴에 상처를 입은 최 형사를 보며 분노를 터뜨리면서도 곧장 침착하게 사건에 얽힌 의문점을 제기하며 형사로서 한층 더 단단하고 철두철미해진 면모를 뽐냈다.

이처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흡입력 있는 연기로 박호의 성장 서사를 완성해나가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윤지온의 활약은 '너는 나의 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