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모든 인연에 진심인 다정한 슈퍼스타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8.04 07:10 / 조회 : 10663
image
방탄소년단 진(BTS JIN)
방탄소년단(BTS) 진이 '달려라 방탄'에서 만난 테니스 코치와 인연을 계속 이어가 훈훈함을 안긴다.

김상균 테니스 코치는 최근 진에게 사인 받은 테니스 라켓과 공을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image


공개된 사진에는 라켓과 핑크색 공에 진의 트레이드마크인 산돌석진체로 'MAMA 테니스 상균코치님 나이스샷 - BTS 진' 이라는 글과 사인이 적혀있다.

김상균 코치는 '항상 고마운 김석진 나이스샷 땡큐'라는 멘트와 함께 보라색 하트와 테니스라켓과공 이모티콘을 덧붙여 진의 다정함에 감동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상균 코치와 진의 첫 만남은 지난 2월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의 '장기 프로젝트 테니스편'에서 시작됐다. 김상균 코치는 우승자를 예상하는 질문에 "진 씨가 제일 연습을 많이 나오셔서 우승을 할 것 같다"라고 우승자로 꼽았다.

image


김상균 코치의 예상대로 진이 우승하자 인스타그램과 팬 소통 커뮤니티 위버스에 'BTS 테니스 챔피언쉽 우승자 #JIN, 추카포카'라는 멘트와 함께 진과 찍은 셀카를 올리며 진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하는 모습을 보였다.

image


방송 후에도 김상균 코치는 SNS를 통해 진의 자작곡인 'Abyss(어비스)', 솔로곡인 'Epiphany(에피파니)', 커버곡인 '가을 우체국 앞에서' 등 진의 노래를 배경음으로 올리며 진에 대한 끊임없는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진은 상대방을 따뜻하게 배려하는 마음, 바른 인성과 매너로 유명하다. 바쁜 스케줄에도 지인들의 연락을 꼬박꼬박 챙겨주는 모습이나 해외투어 중에 자는 도중 받은 전화에도 다정함이 묻은 모습 등 배려와 매너의 품격을 보여주고 있다.

image


팬들은 "모든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석진이, 존경해", "2월 방송이었으면 훨씬 전에 촬영했을텐데 아직까지도 연락하나봐, 석진이 정말 다정하다.", "석진이 테니스 꾸준히 다니는 구나, 좋은 취미 생겨서 보기 좋아", "김다정씨, 너무 친절해", "아미의 만물상점에서 추억의 물건으로 테니스편 금메달 얘기하더니, 테니스에 진심인 석진이 귀여워", "석진이랑 계속 연락 주고받는 코치님 너무 부럽다. 질투난다ㅋ", "석진이 테니스하는 모습 정말 멋있는데 보고싶다", "석진이 테니스 로그 기다리고 있어"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