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습관' 방은희, 아들과 이런 대화까지? "약주는 정력제"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8.03 19:15 / 조회 : 618
image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방은희가 '기적의 습관'에서 아들 김두민과 개방적인 대화를 나눴다.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기적의 습관'에서는 방은희가 유학을 앞둔 김두민과 여행을 떠났다.

이날 김두민은 차를 타고 이동 중 "이실직고할 게 있다"고 말을 꺼냈다. 김두민은 "엄마 방에 양주 찾으러 갔는데 약주가 보이길래 (친구들이랑) 두 잔씩 마셨다?"고 고백했다.

방은희는 "먹어도 된다"며 웃다가 "그거 정력제다. 너희 나이에 필요하냐"라고 물었다. 김두민은 "필요하다. 갓 성인 됐으니 처음부터 간을 관리해야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