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혜 "귀신 무서워하는 나, '귀문' 속에선 실제 내 성격과 달랐다"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8.03 16:03 / 조회 : 653
image
김소혜 /사진제공=CJ CGV


배우 김소혜가 영화 '귀문' 속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와 평소 자신의 성격은 다르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귀문'(감독 심덕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강우,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심덕근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소혜는 극중 혜영을 연기했다. 혜영은 거액의 상금이 걸린 공모전에 출품할 영상을 찍기 위해 수련원을 찾은 대학생이다.

이날 김소혜는 "영혼이 나가 있는 상황이 된 것 같다. 이 영화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면서도 보는 내내 긴장을 하고 떨면서 봤다. 4DX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N차 관람을 하겠다"라고 완성된 영화를 처음 본 소감을 말했다.

김소혜는 "평소 제 성격과 달랐다. 저는 귀신이나 깜짝 놀라는 것들에 대한 무서움이 굉장히 많다. 제 자신이 아니라 혜영이로서 연기를 해야했기 때문에 가장 겁 없이 당돌하게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 안에서도 겁을 먹고 점점 무너져 내려가는 것에 대한 고민을 가장 많이 하면서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귀문'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