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고소인 A씨, 11월 출산 예정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8.02 11:43 / 조회 : 1720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용건(76)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한 A(37)씨가 오는 11월 출산 예정이다.

2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A씨는 오는 11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A씨는 올해 초 김용건의 아이를 임신했다. 하지만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하자 지난달 24일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이미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선종문 변호사에 따르면 김용건과 A씨는 2008년 한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 인연을 맺고 관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A씨가 올해 초 임신 소식을 전하자,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하며 갈등이 불거졌다.

A씨는 현재 김용건과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용건은 A씨의 의견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연예매체 디스패치를 통해 밝혔지만, 선 변호사는 "김용건 씨의 입장은 사실과 좀 다른 부분이 있다. 진심이 의문시되는 상황이지만, 자세한 내용을 지금 밝힐 수 없다"며 "먼저 진심 어린 사과가 전제되어야 한다. 좀 더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김용건은 전 부인과 1977년 결혼해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와 차현우(본명 김영훈) 두 아들을 뒀으며, 1996년 이혼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